김성한 안보실장 “한일정상회담 구체적 시기 논의”…이달 중순 가능성도

2022/09/03 14:21 2.1K
김성한 안보실장 “한일정상회담 구체적 시기 논의”…이달 중순 가능성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인 시기를 논의했지만 현재 밝힐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르면 이달 중순 유엔총회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김 실장은 미국 하와이에서 한미일 안보수장 회동을 마친 후 귀국해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한 질문에 “앞으로 유엔을 비롯한 다자회의 계기라든지, 아니면 그 전후에 필요하다면 양 정상이 이른바 ‘셔틀 외교’ 형태로 만나 해법을 구체적으로 밝힐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르면 유엔총회 때도 가능성이 있다는 말이냐’는 이어진 물음엔 “그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만 답했다. 이달 중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2019년 12월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양자 회담을 한 이후 2년 10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통화(3월 11일), 한일정책협의단 파견(4월 24일) 등을 통해 양국관계 개선을 강조해왔다. 지난 6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당시 첫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김 실장은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양자협의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등 한일 간 최대 현안인 과거사 문제에 진전된 의견 교환이 있었는지 묻자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았다”고 했다.
다만 김 실장은 “강제징용 문제를 풀어 한일 양측 간에 다른 주요 현안들도 포괄적으로 풀려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일본 측도 갖고 있었다”라며 “공감대 위에서 저희가 앞으로 한 두달 정도 집중적으로 노력을 해서 해법을 도출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