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명 중 8명 “가짜뉴스 확산, 국가에 위협 된다”

2022/09/01 14:08 5.3K
한국인 10명 중 8명 “가짜뉴스 확산, 국가에 위협 된다”
한국인의 10명 중 8명은 가짜뉴스 확산이 심각한 국가적 위협으로 보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현지시각) 미국 여론조사 업체 퓨리서치센터는 한국인의 82%가 ‘온라인상 가짜정보 확산’이 국가에 위협이 된다고 꼽았다는 내용의 선진국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퓨리서치센터는 지난 2월 14일부터 6월 3일까지 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일본 등 19개국 성인 2만4525명을 상대로 조사했다.
한국이 기록한 82%는 19개국 평균인 70%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한국의 뒤를 이어 ‘가짜뉴스가 국가의 위협이 된다’고 꼽은 국민의 비율이 높은 국가는 그리스 79%, 일본·이탈리아 각각 77%, 네덜란드 75% 등이었다.
‘다른 나라가 가하는 사이버 공격이 국가에 주요 위협이 된다’는 항목에서는 일본이 88%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한국은 그 뒤를 이은 84%였다.
‘세계 기후 변화가 국가의 주요 위협이 된다’는 항목에서는 82%를 기록해 일본과 이탈리아와 함께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세계 경제 상태가 위협이 된다’는 항목에서는 80%, ‘감염병 확산이 위협이 된다’는 항목에서는 79%의 비율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