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택배센터·사이버시스템 예산, 집무실 이전과 무관”

2022/09/21 13:02 6.8K
대통령실 “택배센터·사이버시스템 예산, 집무실 이전과 무관”
대통령실은 21일 택배검색센터 신축과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 구축 등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추가 예산을 요청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집무실 이전과는 무관한 예산”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문자 공지를 통해 “예산안 관련 일부 기사들에 대해 취재 문의가 이어져 사실관계를 알린다”며 “기사에 언급된 예산안은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과는 전혀 무관하며, 이전 정부에서 불필요했던 예산이 새로 생겼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전 정부에서 집행된 바 있는 사업 예산을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으로 무리하게 끼워 맞추는 식의 보도에 신중해 달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실이 정부로부터 제출받은 내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대통령 경호처는 용산 대통령실로 반입되는 우편물을 검색하는 기타시설(통합검색센터) 신축 예산으로 24억700만원을 요청했다. 또 대통령비서실은 국가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 구축·개발 명목으로 내년도에 20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고 같은 당 문진석 의원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택배검색센터에 대해 “청와대 집무실을 이용하던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1년 결정돼 시작된 사업으로 우리 정부에서 신축하기로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올해부터 1차연도 사업이 진행 중이며 정부는 업무 연속성을 위해 이를 계속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점차 고도화되는 테러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경호시설 첨단화 필요성이 이전 정부에서 제기됐었다”고 강조했다.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에 대해선 “모든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등 국가 차원의 사이버 안보 강화를 위한 시스템 구축 예산이며 대통령실만을 위한 예산이 아니다”라며 “국가기관에 해킹 위협이 있을 경우 탐지 시설은 있지만, 사후 조치 여부를 관리하는 통합시스템이 미비해 이전 정부부터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