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복 입은 김건희 여사와 뉴욕 동포 만나...“권익신장·안전에 美당국 관심 촉구”

2022/09/21 10:30 5.1K
尹, 한복 입은 김건희 여사와 뉴욕 동포 만나...“권익신장·안전에 美당국 관심 촉구”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동포 간담회를 열고 “동포들의 권익 신장과 안전을 위해 미 당국의 관심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뉴욕 도심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동포 여러분이 미국 사회에서 합당한 권리를 누리고 한인 동포 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건희 여사도 동석했다. 윤 대통령은 남색 정장에 빨간 넥타이를 맸고, 김 여사는 흰색 저고리와 연보라색 치마를 입었다. 찰스 윤 뉴욕 한인회장과 이종원 민주평화통일회의 뉴욕협의회장이 입구에서 윤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간담회에는 박진 외교부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태용 주미대사 등도 자리했다.
앞서 같은 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자유’를 21차례나 말했던 윤 대통령은 “우리는 자유와 연대의 정신, 그리고 유엔과 국제사회가 가져온 규범을 기반으로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나갈 것”이라며 “동포 여러분께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노력과 더불어 양국 관계가 문화공동체로 진화하고 있는 점을 짚으며 “세계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이곳 뉴욕의 동포 여러분이 가장 실감하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뉴욕 동포 여러분은 모국의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으며, 전 세계 한인 사회의 모범이 됐다”며 “동포 여러분의 활약이 정말 자랑스럽고 모국을 향한 관심에도 늘 깊이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 한분 한분이 모국과의 연결고리”라며 “동포 여러분께서 무한한 자부심을 갖고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