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반도평화는 숙원…남북합의, 정부 바뀌어도 이행해야”

2022/09/19 02:02 6.5K
文 “한반도평화는 숙원…남북합의, 정부 바뀌어도 이행해야”
문재인 전 대통령은 18일 9·19 군사합의 4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한순간도 포기할 수 없는 겨레의 숙원”이라며 9·19 군사합의를 비롯한 6·15 선언, 판문점 선언 등 남북 간 합의에 대해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할 약속”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공개된 ‘9·19 군사합의 기념 토론회’ 서면 축사를 통해 남북 간 합의에 대해 “모두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역지사지하며 허심탄회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만들어낸 역사적 합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민족 생존과 번영의 길이며 세계 평화와 안정에 결정적으로 기여하는 길”이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평화는 저절로 찾아오지 않고, 그 누구도 대신 만들어주지 않는다”며 “우리 스스로 한반도 평화를 일구는 주도자가 돼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만 한 걸음이라도 전진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남북 간) 불신의 벽이 높고, 외교·안보 상황이 녹록지 않은 게 지금의 현실이지만, 우리가 상황을 비관하지 않고 주도적 입장에서 극복하고 헤쳐나갈 때 비로소 평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9·19 군사합의에 대해 “반목과 대립, 적대의 역사를 끝내겠다는 의지를 담아 ‘전쟁 없는 한반도의시작’을 만방에 알렸다”며 “남북군사합의서를 부속합의서로 채택해 군사적 위험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실천적 조치를 합의했다”고 했다.
이어 “북한 역시 거듭된 합의를 저버려서는 안 된다”며 “합의 준수를 위해 남북이 함께 노력해나갈 때 신뢰가 쌓이고, 대화의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사상 최초로 능라도경기장의 15만 평양시민들 앞에서 연설했던 그 날의 벅찬 감동이 다시금 떠오른다”며 “분단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하루속히 열리길 소망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