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11명 성폭행’ 김근식 출소 앞두고 주민 불안… 재범 이력

2022/09/01 18:16 3.4K
‘미성년 11명 성폭행’ 김근식 출소 앞두고 주민 불안… 재범 이력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김근식(54)씨가 다음 달 출소를 앞두고 있다. 이에 범행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1일 여성가족부 등에 따르면, 2006년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미성년자 강간 등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대전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김씨가 다음 달 출소한다. 김씨는 지난 2006년 5~9월 인천시 서구와 계양구, 경기도 고양·시흥·파주시 등에서 미성년자 11명을 잇달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김씨는 2000년 강간치상죄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복역하다가 2006년 5월 8일 출소한 지 16일 만에 다시 범죄를 저질렀다. 그는 피해 초등학생에게 “양호 선생님에게 가져다줄 이불을 옮기는 데 도와 달라”며 접근한 뒤 자신의 승합차에 태워 범행하기도 했다.
연쇄 성폭행 사건 발생 당시 공포에 떨었던 인천 등 범행지역 주민들은 김씨의 출소 예정 소식에 불안해하고 있다. 인천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은 70대 노인이기라도 하지 김근식은 50대인데 걱정된다’라거나 ‘범행한 지역이 인천시 서구와 계양구 쪽이라 걱정된다’는 글 등이 올라오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김씨의 출소일에 그의 사진과 실거주지 등 신상 정보를 인터넷 사이트 ‘성범죄자 알림e’에 공개할 예정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김씨가 어디에 거주할지는 확정이 안 됐다고 들었다”며 “출소일에 김씨와 관련한 정보를 제공해 열람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