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축제 대목인데… 초강력 태풍 ‘힌남노’ 북상에 지자체 울상

2022/09/01 17:44 3.5K
가을축제 대목인데… 초강력 태풍 ‘힌남노’ 북상에 지자체 울상
태풍 힌남노가 강한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하자,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서 각종 행사와 축제를 연기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힌남노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2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54m에 강도는 ‘초강력’인 태풍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550㎞ 해상에 머물고 있다. 힌남노는 오는 3일부터 점차 속도를 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오는 6일 새벽쯤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같은 날 오후 3시쯤 부산 동남동쪽 50㎞ 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힌남노의 경로는 유동적이지만 한국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2003년 전국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남겼던 매미보다도 강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오는 6일 새벽 힌남노가 제주 동쪽 해상을 지날 때 강도는 ‘매우 강’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2003년 매미가 제주에 근접했을 때의 강도 ‘강’보다 높은 것이다. 태풍의 강도 ‘매우 강’은 최대풍속이 초속 44~54m 수준으로, 바람에 사람이나 커다란 돌이 날아갈 정도다.
한국에서 가장 먼저 태풍 영향권에 접어들게 될 제주도에서는 이날 오후 양 행정시와 43개 읍·면·동장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북상 대비 사전 대책회의가 열렸다. 전남도도 이날 박창환 정무부지사 주재로 실·국 및 도내 22개 시군이 참여하는 태풍 대비 상황판단 회의를 열고 취약지 선제적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경남도도 지난달 31일 18개 시·군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대비 상황회의를 열고 대처상황을 점검했고, 부산시는 오는 2일 오전 박형준 시장 주재로 대책 회의를 열어 분야별로 태풍 대비태세를 점검할 계획이다. 강원도도 오는 2일에는 관계 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비상 대응 체계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에 남부지역 지자체를 중심으로 예정된 대형 행사와 축제를 1~2주씩 연기하는 상황이다. 제주시는 오는 3일 예정됐던 2022 제주레저힐링축제 개막 행사를 오는 17일로 연기했다. 오는 4일까지 열 예정이던 힐링레저스포츠체험은 추석 이후로 미뤘고, 3~4일 열 예정이던 전국인라인하키대회도 오는 17~18일로 연기했다. 오는 3일 열릴 예정이던 서귀포 건축문화 기행 프로그램은 오는 17일로 연기됐다. 경북 경주엑스포대공원도 오는 2일부터 2022 동아시아 문화도시 경주 개최 축하 등불 축제를 열기로 했지만, 개장을 오는 7일로 잠정 연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