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석 신임 검찰총장 “검찰권, 국민 위해 바르게 행사해야”

2022/09/17 07:29 3.6K
이원석 신임 검찰총장 “검찰권, 국민 위해 바르게 행사해야”
역대 45번째이자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으로 16일 임명된 이원석 신임 총장이 “국민으로 위임받은 검찰권을 국민을 위해 바른 방법으로 행사해야 하는 책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의 생명·신체·안전·재산 등 기본권을 보호하고 이를 통해 우리 공동체를 발전시키는 것이야말로 검찰의 ‘존재 이유’이며 ‘업의 본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장은 “영광스러운 마음보다는 무거운 책임감이 앞선다”며 “수사와 기소, 재판과 형 집행 과정에서 발생할 오류와 실수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되, 부족함이 있다면 지적을 수용하고 고쳐나가야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모든 과정에서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절차적 정의를 지키면서 절제의 덕목 또한 갖춰야 한다”며 “법 집행에는 예외도, 혜택도, 성역도 있을 수 없고, 검찰권은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 행사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민생침해·강력 범죄’를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서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야기하고 삶의 터전을 무너뜨리는 보이스피싱·전세사기·펀드사기 등과 디지털 성범죄를 비롯한 성폭력,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에 엄정히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금융·증권범죄도 엄단하겠는 게 이 총장의 설명이다. 그는 “국가 재정을 좀먹고 예산을 낭비하는 구조적 비리에 검찰수사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범죄수익을 철저히 박탈해 ‘범죄는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원칙을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여러 해 동안 검찰 제도에 대한 논란과 함께 검찰의 잣대가 굽었다 폈다를 거듭했고, 검찰 구성원의 자긍심과 명예가 흔들렸다”며 “그 과정에서 정작 범죄와 부패에 대한 대응은 소홀하게 되고 국민에게 피해가 돌아가는 악순환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주어진 환경과 조건을 탓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더욱 중요한 것은 국민에게 헌신하겠다는 우리의 뜻과 의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진솔한 노력과 정성을 차곡차곡 쌓아 올리면 언젠가는 국민이 헤아려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총장은 “어려운 상황일수록 국민만 바라보며 정성과 전력을 다하는 것만이 신뢰를 얻는 길”이라며 “국민의 신뢰 없이는 단 한 순간도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하고 홀로 있어도 부끄럽지 않도록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본을 바로 세우면 길이 열릴 것”이라며 “우리 모두 ‘국민을 검기는 검찰’을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