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법인 세워 대포통장 수십개 개설… 범죄조직에 팔아넘긴 前조폭

2022/09/13 16:12 2K
유령법인 세워 대포통장 수십개 개설… 범죄조직에 팔아넘긴 前조폭
유령법인을 설립해 대포통장 수십 개를 범죄조직에 팔아넘긴 전직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구속됐다.
13일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자금융거래법 및 형법상 공전자기록 등 부실기재 등 혐의로 전직 조폭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9년 3월 유령법인 3개를 세운 뒤 59개의 법인계좌를 개설해 이를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넘겨 4억7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통장들은 범죄자금 거래에 이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대포통장이 유통되는 과정에서 조폭들이 가담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