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에미상 비영어권 첫 작품상 도전

2022/09/13 11:25 5.3K
‘오징어 게임’, 에미상 비영어권 첫 작품상 도전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 도전한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12일(미국 현지시각)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을 연다.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박해수·오영수), 여우조연상(정호연)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앞서 지난 5일(현지시각 4일)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는 게스트상(이유미)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부문을 수상해 4관왕에 오른 상태다.
가장 큰 관심을 받는 분야는 작품상이다. 지금까지 에미상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된 드라마는 작품상 후보에도 오른 적조차 없어서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후보에 오른 데 이어 수상까지 성공할지 관심이 높다.
‘오징어 게임’의 인기와 최근 다양성을 존중하는 미국 시상식 분위기를 고려했을 때 수상 가능성이 작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경쟁작들도 만만치 않다. 작품상 경쟁 후보는 ‘석세션’(HBO), ‘유포리아’(HBO), ‘베터 콜 사울’(AMC), ‘세브란스: 단절’(애플TV+), ‘기묘한 이야기’(넷플릭스), ‘오자크’(넷플릭스), ‘옐로우재킷’(쇼타임) 등 7개다.
‘오징어 게임’과 함께 유력 후보로 꼽히는 ‘석세션’은 2020년 작품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도 수상을 노리고 있다. 또 작품상까지 총 25개 후보에 오른 최다 노미네이트작이기도 하다.
이미 여러 차례 작품상 후보에 오른 다른 작품들도 만만치 않은 경쟁 상대다. ‘베터 콜 사울’은 이번이 6번째 도전이고, 거대한 팬덤을 가진 ‘기묘한 이야기’는 4번째, ‘오자크’는 3번째로 작품상 후보가 됐다. 시즌4로 완결된 ‘오자크’는 올해가 마지막 도전이다.
배우들의 연기상 도전 결과도 관심사다. 남우주연상 후보 이정재는 미국배우조합상, 스피릿어워즈, 크리틱스초이스 수상에 이어 에미상까지 노리면서 제레미 스트롱(‘석세션’), 브라이언 콕스(‘석세션’), 아담 스콧(‘세브란스: 단절’), 제이슨 베이트먼(‘오자크’), 밥 오든커크(‘베터 콜 사울’) 등과 경쟁한다.
남우조연상에선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와 박해수가 키에라 컬킨(‘석세션’), 니콜라스 브라운(‘석세션’), 빌리 크루덥(‘더 모닝쇼’), 매슈 맥퍼디언(‘석세션’), 존 터투로(‘세브란스: 단절’), 크리스토퍼 월켄(‘세브란스: 단절’) 등과 경쟁한다. 여우조연상에선 정호연이 줄리아 가너(‘오자크’), 패트리샤 아퀘트(‘세브란스: 단절’), 크리스티나 리치(‘옐로우재킷’), 레아 시혼(‘베터 콜 사울’), J. 스미스 캐머런(‘석세션’), 사라 스누크(‘석세션’), 시드니 스위니(‘유포리아’) 등과 경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