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권성동, 與 원내대표 사퇴 “후임 선출 신속히 진행해달라”

2022/09/08 15:12 1.4K
[속보] 권성동, 與 원내대표 사퇴 “후임 선출 신속히 진행해달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원내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여당 원내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다”며 “당은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비록 원내대표를 사퇴하지만, 후임 지도부는 우리 당이 더욱 선명하고 더욱 단호한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기를 간절하게 바란다”고 했다.
그는 “사퇴의 뜻을 굳힌 지 오래됐다. 그러나 이제서야 뜻을 밝힐 수밖에 없었다”며 “당헌·당규 개정과 새로운 비대위 전환을 위해, 원내대표로서 해야 할 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사퇴가 너무 늦었다는 비판 역시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았다. 국가 정상화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언제나 저의 거취보다 우선이었다”며 “대선 과정에서 이미 내각에 참여하지 않겠다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 캠프 쇄신을 위해 사무총장직도 내려놓았다”며 “대선 승리 이후 인수위에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천신만고 끝에 대선에서 승리했지만, 우리는 여전히 정치적으로 불리한 구도에 있다”며 “대선 과정은 물론 인수위 시절까지, 거대 야당은 사사건건 발목을 잡았고 거짓 선동을 했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는 “현재 당의 리더십 위기는 전임 당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무마하려는 시도가, 윤리위의 징계를 받으면서 촉발됐다”고 했다. 이어 “동시에 이준석 전 대표의 연이은 가처분 소송은 위기와 혼란을 더욱 확대시키고 있다”며 “당헌·당규의 빈 곳을 파고들어 ‘정치의 사법화’를 야기하고 있다. 이제 모든 갈등과 분쟁을 내려놓고, 국익과 국민을 위한다는 정치의 본령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