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대통령실 1차 개편 일단락…행정관 50여명에 사직권고(종합)

2022/09/07 21:22 6.1K
추석 앞두고 대통령실 1차 개편 일단락…행정관 50여명에 사직권고(종합)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첫 대통령실 인적·조직 개편이 추석 연휴 이틀 전인 7일 일단락됐다. 최근 정책기획수석직 신설 및 인재 영입과 새 홍보수석 영입으로 시작된 이번 개편은 비서관급 일부 교체, 행정관급 실무진 50여 명 ‘물갈이’ 등 애초 전망보다 다소 규모가 컸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비서실 조직 개편과 인사가 좀 있었다”며 1차 개편이 마무리됐다고 발표했다.
대통령실은 시민사회수석실에 있던 디지털소통비서관을 홍보수석실로 이관하고, 종교다문화비서관실을 사회공감비서관실로 변경하기로 했다.
아울러 홍보수석실에 해외홍보비서관을 신설하고, 외신비서관을 겸직하도록 했다. 이 자리에는 강인선 대변인을 발령냈다.
대변인실은 당분간 이재명·천효정 부대변인 체제로 운영할 방침이다. 천 부대변인은 그동안 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해왔다. 다만, 신임 대변인 인선은 열려 있는 상황이다.
공석이었던 정무1비서관에는 전희경 전 의원, 정무2비서관에는 장경상 국가경영연구원 사무국장, 국민제안비서관에는 정용욱 국무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이 각각 임명됐다. 시민소통비서관과 사회공감비서관은 기존 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직무대리로 임명됐다.
이와 별도로 행정관급은 상급자인 수석과 비서관의 평가 등에 따라 50여 명에게 사직을 권고했고, 의원면직 형식으로 대통령실을 떠나도록 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개편에 대해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을 지나면서 (대통령실 직원들에게) 업무기술서를 다 받아봤고, 조직 진단을 했다”며 “근무기강이라든지 본인이 과연 적재적소에 있는지를 다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적 쇄신은 윤 대통령도 말씀했지만, 정치적 목적으로 하는 게 아니고 대통령실이 어떻게 하면 좀 더 능률적이고 효율적으로 움직여서 국민에게 최선의 공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지에 포인트를 뒀다”고 강조했다.
일부 직원에 대한 권고사직 기준에 대해선 “어떤 기준을 갖고 어디서 왔으니까, 무능하니까 (퇴출)하고 그런 개념은 아니었다”며 “자기가 맞는 기능과 역할을 하고 있느냐 그런 차원이었다”고 했다.
그는 ‘검찰 라인만 살아남은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는 질문에는 “검찰 출신 비서관은 3명 밖에 없다”며 “법률·공직기강은 원래 검사들이 하는 것이고, 인사비서관 1명 정도”라고 답했다.
검찰 일반직 출신 복두규 인사기획관에 대해서도 “1만2000명이 되는 검찰 조직에서 인사 업무를 10년 이상 하신 분”이라며 “실제 일을 해보니 인사를 아주 객관적으로 잘하더라”라고 평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개편이 집권 초기 ‘인사 난맥상’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였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인사의 난맥상이 당연히 있을 수 있다”며 “처음엔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어느 정도 규모로 어떻게 운영해야 할지도 모르고 사람들이 막 들어오게 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어느 정권이든 겪는 진통이라고 이렇게 좀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