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태풍으로 3명 사망·8명 실종·1명 부상”

2022/09/07 00:35 4.4K
중대본 “태풍으로 3명 사망·8명 실종·1명 부상”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우리나라를 강타한 6일 오후 6시 현재 사망 3명, 실종 8명, 부상 1명 등의 인명피해가 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폭우가 쏟아진 경북 포항에서 2명이 사망하고 7명이 실종됐다. 경주에서도 1명이 사망했으며 울산에서는 1명이 실종됐다.
포항 남구 오천읍의 한 아파트에서는 지하 주차장에 차를 옮기러 갔던 66세 여성이 실종됐다가 6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또 포항의 다른 70세 여성은 가족과 함께 대피 중 급류에 휩쓸려 사망했다.
포항 남구 인덕동에서는 침수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던 주민 7명이 연락이 안 된다는 가족들의 신고가 들어와 소방 당국이 수색 중이다.
애초 포항에서 대피 중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됐던 1명은 무사히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주에서는 80대 1명이 집안으로 밀려든 토사에 매몰돼 사망했다.
울산에서는 이날 오전 1시쯤 25세 남성이 울산시 울주군 남천교 아래 하천에 빠져 실종됐는데 음주 후 수난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 부상자도 1명 있다. 경기 시흥에서는 간판이 떨어져 1명이 부상했다.
동해 중부 바깥 먼바다를 제외한 태풍특보는 모두 해제됐으며, 태풍 힌남노는 오후 3시 기준 울릉도 북동쪽 약 280km 해상에서 북동진 중이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시설피해는 주택 침수 등 사유시설 190건, 도로·교량 등 공공시설 336건, 농작물 피해 3815ha 등으로 파악된다.
경북 등지에서 주택 72채가 침수됐고 어선 14척이 파손됐다. 도로·교량 45건, 사면 유실 15건, 하천 6건, 산사태 15건, 기타 238건 등의 피해도 있었다.
농작물 침수를 비롯한 피해 면적은 3815ha로 늘었는데 경북이 2308ha로 가장 많고 경남 477ha, 전남 411ha, 제주 280ha, 전북 253ha 등이다.
각지에서 정전사고도 잇따랐다. 정전은 총 199건으로 8만9180호가 피해를 입었는데 복구율은 현재 88.5%다.
주택 파손으로 인한 이재민은 서울에서 2세대 3명이며 일시 대피자는 전국적으로 3383세대 4533명으로 늘었다. 일시 대피자는 경남이 2380명으로 가장 많으며 경북 864명, 전남 720명, 부산 425명 등이다. 이들 가운데 미귀가자는 754세대 1250명이다.
태풍으로 시설 피해를 본 학교는 134개교로 집계됐다. 경남이 56개교로 가장 많았고 전남 21개교, 울산 18개교, 경북 11개교, 제주 10개교, 부산 8개교, 대구 6개교, 전북 3개교, 충북 1개교다.
응급복구는 512건 가운데 292건57.0%)을 완료했다. 여객선은 연안여객선과 국제여객선을 포함해 122개 항로 183척의 운항이 중단됐다.
도로는 국도 4호와 20호선이 통제됐다. 세월교 457곳, 하천변 산책로 546곳, 둔치 주차장 249곳 등도 출입 통제 상태다. 전국 22개 국립공원 609개 탐방로는 모두 통제중이다.
전국 곳곳의 학교가 이날 하루 휴업하거나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