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하주차장 실종 50대 여성 추가 구조… “배관 위에서 버텼다”

2022/09/07 00:28 2.5K
포항 지하주차장 실종 50대 여성 추가 구조… “배관 위에서 버텼다”
제11호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침수된 경북 포항의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다가 실종된 주민 가운데 1명이 추가로 구조됐다. 이로써 실종자 7명 가운데 2명이 생존 상태로 구조됐다.
소방당국은 6일 “오후 9시 41분쯤 침수 지하 주차장에서 생존한 51세 여성을 구조했다”며 “의식은 명료하고 저체온증 증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8시 15분쯤 30대 남성 1명을 구조했다. 이로써 첫 번째 구조 1시간 26분 만에 두 번째 구조에 성공한 셈이다. 이로써 지하 주차장에서 생명에 지장이 없는 채로 구조된 인원은 총 2명이다.
김경태 포항남부소방서 예방총괄담당은 “실종자 7명 중 2명이 구조됐다”며 “두 번째 구조된 여성은 구조대원들이 보트를 타고 들어가 수색하던 중 지하 주차장 천장에 설치된 배관 위에 몸을 얹은 채로 생존해 있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후 8시 15분쯤에는 39세 남성 A씨가 무사히 구조됐다. 소방 관계자는 “A씨 발견 장소는 지하주차장 내 에어포켓으로 추정되는 공간이다”고 설명했다.
태풍으로 폭우가 쏟아진 이날 오전 7시 41분께 포항시 남구 인덕동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오자 소방당국은 지금까지 수색을 위해 배수 작업을 하고 있다.
포항시와 소방당국은 최초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했다. 이 아파트 지하 주차장은 폭우로 완전히 침수된 상태였다.
아파트 단지 1차와 2차에 사는 이들 주민은 이날 오전 6시 30분쯤 지하 주차장 내 차량을 이동 조치하라는 관리사무실 안내방송 후 차량 이동을 위해 나갔다가 실종된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