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하주차장’ 안내방송한 관리소장, 책임론에 “더는..”

2022/09/06 23:48 5.9K
‘포항 지하주차장’ 안내방송한 관리소장, 책임론에 “더는..”
“비가 억수 같이 퍼붓는 가운데 새벽 4시쯤 출근했습니다. 30분쯤 지나 안내방송을 하려고 전원을 올렸죠.”
경북 포항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다가 실종된 주민 7명 중 2명이 생존하고, 3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가운데 ‘차를 빼라고 안내했던’ 관리소장이 책임론에 중압감을 호소했다.
6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관리소장인 A씨는 태풍 ‘힌남노’가 상륙한 이날 오전 4시에 출근한 뒤 “102동 유치원 놀이터 쪽에 주차된 차량은 이동해주십시오. 지하주차장은 괜찮습니다”라고 안내 방송을 내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출근한 지 30분 뒤였다.
이후 그는 폭우를 뚫고 주변 상황 점검 차 순찰을 나섰다. A씨는 순찰 도중 빗줄기가 예사롭지 않자 다시 돌아와 재차 안내방송을 했다. A씨는 “오전 5시20분쯤 다시 방송했다”며 “이때는 지하주차장에도 물이 찰 수 있으니까 차량을 지상으로 옮겨 달라는 내용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내방송에 따라 이동할 차량을 통제하기 위해 다시 밖을 나섰다.
이날 현장에는 A씨 외에도 시설과장과 경비원, 입주자대표회의 등 4명이 있었다. 현장 통제를 위해 나선 A씨 다음으로 시설과장 경비원이 안내방송을 했다고 A씨는 전했다.
오전 5시50분 아파트 인근 하천인 냉천이 폭우에 흘러넘쳤다. 냉천은 아파트 정문과 약 150m 거리에 있는 하천이다. 힌남노가 쏟아부은 폭우로 범람한 냉천의 물이 순식간에 지하주차장으로 들이쳤다.
A씨는 “하천이 넘치며 삽시간에 엄청난 양의 물이 들이닥쳤다”며 “물이 밀려와 지하주차장이 완전히 잠기는 데 10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했다. A씨는 경황이 없어 119 신고를 하지 못했지만, 그즈음 구급차 사이렌이 들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관리소장의 안내방송이 인명피해를 야기했다’는 일부 여론에 대해선 “더는 도저히 이야기할 수 없다”며 발걸음을 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