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 시정연설 수용 거부…방식은 미정

2022/10/24 15:06 5678
더불어민주당이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수용할 수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검찰의 민주연구원 압수수색 재시도에 반발해 국정감사 참석을 보류한 민주당은 오후 국감에는 복귀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한 긴급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의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국회 협치를 파괴하는 윤석열 정권의 태도, 야당 압살 의지를 보이는 상황 속에서 결코 정상적으로 대통령 시정연설을 용인할 수 없다”며 “(시정연설을) 수용할 수 없음을 민주당 의원들이 결의했다”고 했다.
또한 “어려운 민생위기 속에서도 무능함, 무도함 넘어 오로지 정치보복 수사에만 열을 올리며 야당의 당사까지 침탈하는 부당한 상황에 대해, 그리고 정상적인 국감이 이뤄질 수 없도록 방해하는 행위 대해 강력하고 단호하게 지적하고, 강한 문제제기를 하기로 했다”고 했다.
다만 오 원내대변인은 어떤 방식으로 시정연설을 거부하겠다는 것인지는 정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어떤 형태의 수용 거부가 될지는 내일 오전에 논의해 정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내일 오전에 또다시 긴급하게 비상 의총이 열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민주당 중앙당사에 내부에 있는 민주연구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재차 시도했다. 검찰은 지난 19일 김 부원장을 체포한 뒤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민주당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8시간여 대치 끝에 불발됐다.
김 부원장은 지난해 4월∼8월 유 전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 등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민간 업자들 측으로부터 총 8억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