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정쯤 제주 스쳐간 힌남노, 아직도 ‘매우 강’… 전국 태풍경보(종합)

2022/09/06 01:53 6K
자정쯤 제주 스쳐간 힌남노, 아직도 ‘매우 강’… 전국 태풍경보(종합)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자정쯤 제주 동쪽 해상을 최근접 통과하면서 한반도 전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국 태풍 특보가 경보로 상향됐다.
6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힌남노는 이날 0시쯤 제주 성산포 동쪽 40㎞ 해상을 지나며 제주를 최근접 통과했다. 힌남노가 제주를 가장 가까이 지날 때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각각 945hPa(헥토파스칼)과 45㎧로 ‘매우 강’ 상태였다. 제주를 통과한 힌남노가 경남 해안에 상륙하는 시점은 이날 오전 5∼6시로 예상된다.
태풍이 내륙으로 향하면서 전국 곳곳의 태풍 특보가 경보로 상향됐다. 이날 0시를 기해 충남·충북·전북·경북 일부와 대전·대구에 태풍 주의보가 경보로 바뀌었다. 앞서 전날 오후 11시를 기점으로 경남 일부와 부산, 울산, 전남 일부에도 태풍 경보가 내려졌다. 오전 2시에는 강원 일부에도 태풍경보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과 강원 중·북부, 충남 북부에는 호우주의보도 내려진 상태다.
제주에는 태풍 힌남노로 인해 한라산 백록담에 순간 최대 초속 41.9m의 바람이 관측되고 있다. 한라산에는 최근 이틀 사이 최대 700㎜가 넘는 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강한 비바람으로 제주에서 정전이 속출했다.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1시까지 모두 7968가구(제주시 6303가구, 서귀포시 1665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 이 가운데 6727가구가 아직 복구되지 않았다.
수도권과 강원에서는 홍수 주의보가 잇따랐다. 200㎜ 비가 내린 강원 홍천강은 수위가 올라가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고, 속초·홍천·양구·인제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졌다. 경기 한탄강 지류인 포천 영평교 지점에도 홍수주의보가 내려졌고, 경기 북부 일대 하상도로 1곳과 세월교 등 9곳 등 총 28곳이 수위 상승 등으로 통제에 들어갔다.
서울에서도 중랑천 월계 1교 지점 수위 상승으로 동부간선도로 진입 램프를 통제하는 등의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충북 제천시 금성면 월굴리에서도 전날 산사태가 발생해 왕복 2차로 도로가 전면 통제되기도 했다.
또 전날 전국 공항의 361개 항공편이 사전에 결항 조치했거나 기상악화로 비행기가 뜨지 못했다. 제주 11개 항로와 전남지역 52개 항로, 부산항 전체 노선 운영이 중단되기도 했다.
비를 피해 대피한 경우도 1000명을 넘어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726가구 1097명이 일시 대피했다. 경남 704명, 부산 184명, 울산 50명 등 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 많이 대피했고, 전남에서도 143명이 대피했다.
이날 새벽부터는 남해안 도시의 주요 교통망과 산업체, 학교 등의 운영이 일시 중단된다. 경남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 부산 르노자동차 공장, 포항 포스코 등은 공장 가동을 멈춘다. 부산과 울산을 잇는 광역철도인 동해선을 비롯해 부산김해경전철, 부산도시철도 등도 첫 차 운영부터 중단한다. 영남과 호남 지역을 운행하는 317편의 열차도 오후 3시까지 운행을 중지한다.
각급 학교는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거나 재량 휴업을 하기로 했고, 어린이집도 휴원에 들어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새벽 용산 대통령실에서 비상대기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재난 발생 시 군과 경찰의 가용인력을 재난 현장에 투입할 것도 지시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