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심야 동시다발 도발… 군용기 위협비행·미사일 발사

2022/10/14 07:48 6773
북한은 군용기 10여 대를 동원해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설정된 서·동부 비행금지구역 인근까지 접근해 위협 비행한 데 이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심야에 동시다발적인 도발을 감행했다. 북한 군용기가 서·동부지역 비행금지구역 북방 5~7㎞까지 근접 비행한 것은 2018년 9월 군사합의 채택 이후 처음이다.
14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 군용기 10여 대는 전날 오후 10시 30분부터 이날 0시 20분까지 우리 군이 유사시를 대비해 북한 상공에 설정한 전술조치선(TAL) 이남까지 내려와 위협 비행을 했다.
특히 이들 군용기는 TAL 이남 서부 내륙지역에서 9·19 합의에 따라 설정한 비행금지구역 북방 5㎞(군사분계선(MDL) 북방 25㎞) 인근까지, 동부 내륙지역에서는 비행금지구역 북방 7㎞(MDL 북방 47㎞)까지 접근했다. 서해지역에서는 북방한계선(NLL) 북방 12㎞까지 접근해 위협 비행을 하다가 북상했다.
북한 군용기들의 이런 위협 비행은 9·19 합의 채택 이후 처음이어서 군 당국도 북한의 의도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이에 공군은 F-35A를 포함한 우세한 공중전력을 긴급 출격시켜 대응했다.
합참은 “북한 군용기의 비행에 상응한 비례적 대응 기동을 실시했다”며 “추가적으로 후속 지원전력과 방공포대 전력을 통해 만반의 대응태세를 유지했다”면서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군의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도발에 대비해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이날 오전 1시 49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발을 발사했다. 군용기의 비행금지구역 근접 위협 비행에 이어 미사일까지 동시다발적인 심야 도발을 감행한 것이다. 군 당국은 미사일의 사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일본 정부는 이 미사일이 약 650㎞를 비행했으며 최고 고도 50㎞라고 초기 분석했고, 요격이 어려운 변칙궤도 비행에 대한 가능성도 제시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감시·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사일 도발 직후인 오전 2시 17분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심야 도발의 책임을 남측으로 돌렸다 총참모부는 대변인 명의 ‘발표’에서 “전선 적정(적에 대한 정보)에 의하면 10월 13일 아군(북한군) 제5군단 전방지역에서 남조선군은 무려 10여 시간에 걸쳐 포사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남조선군부가 전선지역에서 감행한 도발적행동을 엄중시하면서 강력한 대응군사행동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12일 평남 개천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전술핵운용부대의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24차례 쐈고, 순항미사일을 3차례 발사한 것이 언론에 공개됐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로만 13번째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9일까지 7차례에 걸쳐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이들 발사가 ‘전술핵운용부대 훈련’이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도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