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인천서 3년 만에 대면 퀴어문화축제… 찬반 단체 충돌 우려

2022/10/14 10:56 6744
토요일인 15일 인천에서 3년 만에 성소수자의 대면 퀴어문화축제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반대 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예고하고 나서 충돌이 우려된다.
14일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조직위는 오는 15일 오후 12시부터 인천 남동구 구월동 중앙공원 월드컵프라자에서 제5회 인천퀴어문화축제를 열 예정이다. 행사 참석 인원은 1000명가량으로 추산된다.
앞서 인천대공원사업소는 심한 소음 등을 이유로 공원 내 행사 개최를 허가하지 않았으나, 조직위는 해당 처분이 차별적 행정에 해당한다는 인천시 인권보호관들의 판단을 근거로 축제 개최를 강행하기로 했다.
이에 맞서 월드컵프라자와 약 1.3㎞ 떨어진 중앙공원 하트분수지구에서는 퀴어축제에 반대하는 기독교 단체와 보수 성향 단체 1000명가량이 오전 9시부터 맞불 집회 격인 ‘인천시민가족사랑축제’를 열 예정이다.
집회가 가까운 곳에서 진행되는 데다 당일 오후 4시 30분부터 시작될 퀴어축제 행진이 반대 단체 측의 행진 예정 장소와도 일부 겹쳐 물리적인 충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퀴어축제 행진은 월드컵프라자∼중앙공원·올림픽공원·인천문화예술회관 사거리 등 2.7㎞ 구간에서, 반대 단체 측 행진은 인천문예회관 사거리부터 시청입구 삼거리 등지에서 진행된다.
지난 2018년 열린 인천 첫 퀴어문화축제는 퀴어 단체와 반대 단체 간 물리적인 충돌이 빚어져 행사가 사실상 중단되기도 했다. 당시 경찰은 7개 기동중대 550명과 교통경찰관 120명을 축제장 주변에 배치했으나, 기독교 단체와 보수 성향 시민단체 등 반대 집회 참가자들이 난입해 행사 진행을 막았다.
경찰은 이러한 충돌을 막고자 올해엔 인원을 대폭 늘린 20개 중대 1000여명을 투입하고 현장 상황을 관리할 방침이다. 또 교통경찰 등 150여명을 행사장 주변에 배치해 차량 우회를 유도하는 등 교통 관리에도 나선다.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조직위에서도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언어폭력이나 물리적 충돌을 채증하고 바로 조치할 수 있도록 20여명의 인권침해 감시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