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명 가담시켜 151차례 고의 사고… 보험금 9억7000만원 챙긴 일당 검거

2022/10/12 09:45 4293
지인들을 끌어들여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수억원의 보험금을 받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대구경찰청은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거액의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로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16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 주범 2명은 2017년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검거된 다른 공범들과 짜고 151차례에 걸쳐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9억7000만원 가량의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고교 동창이거나 동네 선·후배 사이인 공범들을 끌어들여 교차로 등지에서 진로 변경을 하면서 접촉사고를 내거나, 법규 위반차량을 그대로 충돌하는 수법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범행 피해자의 보험 수가 상승이나, 벌점 등 행정처분 피해도 원상태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