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층서 추락한 3살 아이… 초등학생들 대처로 구조

2022/10/11 17:32 4417
경남 창원 한 아파트 고층에서 떨어진 3살 여자아이가 초등학생들의 재빠른 대처로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져 목숨을 건졌다.
11일 창원소방본부와 창원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4시 36분쯤 창원시내 한 아파트 5층에서 3살 난 A양이 지상 화단으로 추락했다. 근처 놀이터에서 놀다가 추락한 A양을 발견한 초등학생들은 A양을 안아서 벤치에 눕히고 곧바로 119에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아파트에 사는 다른 성인 주민은 당시 집에 있다가 ‘퍽’하는 소리를 듣고 나간 뒤 추위에 떨지 않도록 아이에게 점퍼를 입혀주고 안정을 취하도록 도왔다.
해당 주민은 “아기가 누워있던 위치에 꺾인 나뭇가지가 떨어져 있었다”며 “5층에서 떨어지고도 큰 외상이 없었던 것은 나무에 부딪히며 떨어지는 속도가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양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어머니가 아이가 잠든 것을 보고 잠시 마트에 간 사이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창원시의회는 추락한 아기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한 초등학생 아이들에게 의장 명의의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