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 참변 당한 ‘무주 일가족 가스중독’… 경찰, 보일러 연통 벌어짐 확인

2022/10/11 14:46 3215
경찰이 일가족 6명이 숨지거나 다친 전북 무주군 단독주택 가스중독 사고 당시 보일러 연통에서 가스가 새어 나왔을 수 있는 정황을 11일 추가로 확인했다.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경찰은 전날(10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현장 감식을 한 데 이어, 기름보일러 연통을 분해해 내부를 들여다봤다. 조사 결과 연통 내부는 장기간 쌓인 타르 성분의 그을음 물질로 가득했다. 이 때문에 주택 외부로 빠져나가야 할 일산화탄소(CO) 일부가 연통에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또 보일러와 연통을 연결하는 금속 재질 접합부가 제대로 결속되지 않은 사실도 발견했다. 이에 따라 연통에 있던 유해 가스가 벌어진 이 틈을 통해 주택 내부로 유입된 것으로 경찰은 잠정 결론내렸다.
지난 9일 후 4시 54분쯤 전북 무주 무풍면의 한 주택에서 80대 할머니 A씨와 40대 작은딸, 60대 큰 사위, 40대 작은 사위, 30대 큰 손녀딸 등 5명이 숨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50대 첫째 딸을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사고 발생 사흘째인 현재까지도 의식을 되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가족은 지난 8일 A씨 생일을 기념해서 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생일은 이번 주였으나 사흘간의 연휴를 맞아 미리 시골집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발견 당시 문과 창문은 모두 닫혀 있었고, 집 안에는 매캐한 가스가 가득했다고 소방 당국은 전했다. 숨진 이들 몸에서는 모두 일산화탄소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은 강력범죄 가능성 등은 없다고 보고 조만간 사고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