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블랙리스트 의혹’ 조명균 前통일부 장관 소환 조사

2022/10/07 15:56 5057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서현욱)는 이날 오전부터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조 전 장관은 2017년 7~8월 천해성 당시 통일부 차관과 함께 임기를 약 1년 남긴 손광주 전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이사장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블랙리스트 의혹’은 지난 2019년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등 5명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하면서 제기됐다. 검찰은 지난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일부까지 압수수색하면서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 범위를 다른 부처로 확대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