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처음 발견된 ‘화성 뿔공룡’ 화석, 천연기념물 지정됐다

2022/10/07 09:46 1040
2008년 우리나라에서 처음 발견된 새로운 종류의 뿔 달린 공룡(각룡류) 골격 화석이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7일 경기 화성시에서 확인된 ‘화성 뿔공룡(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Koreaceratops hwaseongensis) 골격 화석’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공룡 발자국이나 공룡알 화석이 아니라 골격 화석이 천연기념물에 오른 첫 사례다.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는 ‘화성에서 발견된 한국 뿔 공룡’을 뜻하는 학명이다. 이 공룡 화석은 2008년 당시 화성시청 공무원이 전곡항 방조제 주변을 청소하다 우연히 발견했다. 이를 고생물학자인 이융남 서울대 교수 등이 연구한 결과,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신종 각룡류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제적으로도 학술 가치를 인정받아 지금의 학명을 인정받았다.
이 화석은 한반도 공룡 연구에 있어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는다. 발견 당시 화석은 엉덩이뼈와 꼬리뼈, 양쪽 아래 다리뼈, 발뼈 등 하반신의 모든 뼈가 제자리에 있는 거의 완전한 형태인 것으로 확인돼 학계의 시선을 끌었다. 이를 통해 약 1억2000만 년 전 중생대 전기 백악기에도 한반도에 각룡류 공룡이 살았다는 사실도 유추가 가능하다.
전문가들은 남은 골격과 그간의 연구 내용을 토대로 볼 때 이 공룡의 전체 몸길이가 약 2.3m에 달하고 이족 보행 즉, 두 다리로 걸어 다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융남 교수는 최근 골격학 조직 등을 연구해 이 공룡이 대략 8살에 죽었다는 점도 밝혀냈다.
현재 이 공룡 화석은 화성시 공룡알 화석산지 방문자 센터에 전시돼 있다. 화성시는 약 1년 6개월에 걸쳐 화석의 뼈를 정밀 계측하고 3차원 모형으로 만드는 등 전체 골격을 복원한 상태다. 공룡 화석은 2024년에 개관할 ‘화성공룡자연과학센터’(가칭)에서도 전시 및 교육 자료로 쓰일 예정이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