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미일 훈련은 방어용, 위협 안 돼… 北, 핵실험 준비하고 있을 것”

2022/10/07 08:12 3950
미국 정부가 6일(현지 시각) 한국, 일본과 함께 동해상에서 연합 군사 훈련을 벌인 것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에 대한 방어적 차원의 훈련으로 역내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은 또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야말로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면서 한일 정부와 함께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로널드 레이건 항모가 한국 및 일본 구축함과 함께 동해상에서 탄도미사일 방어 훈련을 했다면서 “미국이 (한반도) 역내에서 훈련에 참여하거나 양자나 삼자 훈련에 관여하는 것은 새로운 게 아니다”라고 했다.
라이더 대변인은 “우린 한국, 일본과 오랜 방위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가 어떻게 우리 자신을 방어하고 (북한을) 억제할 것이냐에 초점을 맞춘 방어 훈련으로, 북한의 도발적인 행위와 달리 역내에 위협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이런 훈련은 우리 국가 간의 단결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 우리 군의 상호 운용성을 향상시킨다”면서 “또 역내 안정에 도전하는 이들에 대한 한국, 일본과의 삼자적 관계의 강력한 힘을 보여준다”고도 말했다.
라이더 대변인은 “앞으로 우린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해 향후 북한의 어떠한 도발 행위 가능성에도 적절하게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과 이 지역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이런 언급은 북한이 한반도 주변 수역에서의 3국 훈련에 반발해 무력도발에 나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한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일본 상공으로까지 미사일을 쏠 정도로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은 북한이며, 한미일 훈련은 이에 대응하는 차원이라는 것이다.
앞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미국이 한국·일본과 연합 훈련을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라이더 대변인은 “북한이 전날 또다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며 정세를 불안정하게 만들어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라”고 했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도 “(미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평가한다”면서 “그 시기에 대해선 예측하지 않겠다”고 했다. 북한이 지난 4일 비행거리 4500㎞로 관측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조만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이어 궁극적으로 제7차 핵실험으로 가려는 수순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라이더 대변인은 “우린 이런 행동에 가장 적절하게 대응하는 방법에 대해 한국, 일본 등 역내 동맹과 긴밀히 협의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 부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전날 북한이 서로 다른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두 종류를 발사한 데 대해 “그것은 다른 발사와 함께 북한 주변 국가와 국제사회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고 평가했다.
파텔 부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정권에 책임을 지도록 하기 위한 제재나 다른 것 등 수많은 도구가 있다”며 “미국은 (북한을) 예의주시하며 추가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미국은 여전히 조건 없는 대북대화를 견지하고 있다”며 북한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