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기시다와 25분 통화...北 탄도미사일 강력 규탄·엄정대응 한뜻(종합)

2022/10/06 18:50 5100
윤석열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6일 오후 5시 35분부터 6시까지 25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엄정히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양 정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하고 중대한 도발 행위로써 강력히 규탄했다”며 “북한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일 양국이 협력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양 정상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중단되어야 하고, 도발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정확히 전달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를 위해 한미일 3자간 안보협력은 물론 안보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굳건히 연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고 했다.
이어 “양 정상은 한일 양국이 국제사회의 다양한 현안에 있어 협력하여야 할 파트너라는 데 공감했다”며 “지난달 유엔 총회를 계기로 이뤄진 회담을 포함해 양국관계에 긍정적 흐름이 있음을 평가하는 한편 관련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부대변인은 “양 정상은 안보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수시로 격의 없이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