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리위, 이준석 ‘당원권 정지 1년’ 추가…권성동에는 ‘엄중 주의’ (종합)

2022/10/07 01:25 4722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7일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의 추가 징계를 의결했다. 앞서 지난 7월 8일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이 전 대표는 1년 6개월 간의 당원권이 정지되는 처분을 받게 됐다.
윤리위는 전날 오후 7시부터 자정을 넘긴 이날 밤 12시 13분까지 약 5시간 13분 동안 국회에서 회의를 열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윤리위 전체회의를 마친 후 “이 전 대표에 대해 윤리위는 지난 7월 8일 결정된 당원권 6개월 징계에 추가해 당원권 정지 1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지난 8월 30일 의원총회를 개최해 새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당헌 개정안이 당론으로 결정했는데, 이에 반해 당헌 개정과 새 비대위 구성 저지를 위한 가처분 신청을 한 것이 핵심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대표직 복귀 길이 막힌 데 이어 차기 전당대회에 출마할 기회도 박탈당하게 됐다. 이 전 대표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인데 당원권이 오는 2024년까지 정지됐기 때문이다. 또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전당대회 개최를 내년 1~2월로 암시한 만큼 차기 전당대회 출마도 어려울 전망이다.
이 위원장은 “이 전 대표가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한 것에 대해 “법원이 상임전국위 및 전국위 소집과 의결에 대해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른 것에 절차상 하자가 없다고 인정했으나 그럼에도 가처분 신청을 한 것은 법원의 적법한 결정을 부정하는 것일 뿐 아니라 민주적 당내 의사결정 절차를 배격하는 것으로 당원권이 정지된 당대표 지위와 당원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 판단했다”고 했다.
이어 “당 소속 의원에 대한 지속적으로 모욕적·비난적 표현을 사용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국민의힘 윤리규칙을 위반해 당내 혼란을 가중시키고 민심 이탈을 촉진시킨 행위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달 18일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 비난 언사를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7월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를 받아 내년 1월까지 국민의힘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였다.
‘연찬회 음주’로 물의를 빚은 권성동 의원에 대해서는 ‘엄중 주의’를 의결했다. ‘엄중 주의’는 당헌·당규에 규정되지 않은 조처로, 징계에 해당하지 않는다. 이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2022년 8월25일 국민의힘 연찬회 근무령은 공식행사에 술 반입을 금지하는 것에 한정됐으므로 징계절차 개시의 원인이 된 행위는 금주령 위반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당시 당내외 위중한 상황을 고려할 때 국민과 당원들에게 적절치 못한 행동으로 보여 질 수 있기에, 중앙윤리위원회는 이와 같은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엄중 주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당시 원내대표직을 맡고 있었던 권 의원은 지난 8월 25일 당 연찬회 당시 음주 및 노래하는 모습이 외부에 공개돼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윤리위는 지난달 28일 전체 회의에서 권 전 원내대표가 윤리 규칙 제4조 ‘품위 유지’ 조항을 위반했다고 보고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전날 오후 8시 윤리위 전체 회의에 직접 출석해 35분여 동안 소명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성실하게 잘 소명했다”고 말한 다음 국회를 떠났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