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대통령실 졸속이전은 혈세 낭비·국민 기만…국정조사 반드시 필요”

2022/10/06 09:50 4295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대통령실 관저 리모델링 계약을 9번 바꾸면서 애초 41억원이던 비용이 122억원까지 늘었다. ‘대통령실 이전비용 1조원’이 점점 현실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윤석열 정부가 대통령실 이전비용을 부처와 지방정부에 떠넘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삥뜯기에 어안이 벙벙하다. 국민의 눈을 피해 곳곳에 숨겨놓은 예산이 전부가 아니었다”며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이전 비용을 감당하느라 각 부처가 써야 할 예산을 쥐어짜는 것도 문제지만, 국민의 눈을 피해 숨기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실 졸속이전은 혈세 낭비이자 국민 기만”이라며 “의혹 해소는커녕 국정조사의 당위성만 분명해졌다. 국정감사에서 추가로 드러난 의혹 모두 국정조사를 통해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이전비용 1조원은 제대로 된 마스터플랜 없이는 국민을 설득하지 못한다. 각종 의혹을 밝힐 국정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여당 역시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국정조사에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박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의 국정감사 태도도 지적했다. 그는 “논문 표절 관련 증인이 모조리 불출석한 도망 국감, 전 정부 흠집내기와 정치탄압으로 일관하는 정쟁 국감, 정부가 작성한 대로 여당이 답하는 컨닝 국감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증인이 도망가고 여당이 정쟁을 유도해 국감 분탕질을 하더라도 민주당은 충실히 국감에 임할 것”이라며 “이번 국감에서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다. 또 다른 2편의 논문표절, 청와대 활용과 관련한 보이지 않는 손 의혹이다. 김 여사의 새로운 의혹 역시 국민 앞에 낱낱이 규명해나가겠다”고 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