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美, 항모 다시 끌어들여 위협 조성 주시 중… 안보리 회부 규탄”

2022/10/06 07:18 3453
북한이 6일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이 한반도 수역에 다시 출동하는 데 대해 “미국이 조선반도(한반도) 수역에 항공모함타격집단을 다시 끌어들여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의 정세안정에 엄중한 위협을 조성하고 있는데 대하여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은 공보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외무성은 또 “미국과 일부 추종국가들이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을 고조시키는 한미연합훈련들에 대한 우리 군대의 응당한 대응행동 조치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부당하게 끌고 간데 대하여 강력히 규탄한다”고도 했다.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이 지난달 말 10만3000톤(t)급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 등이 참여해 동해 공해상에서 진행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임을 확인한 셈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한국 시간으로 이날 새벽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논의하기 위한 공개 브리핑을 열었다. 해당 브리핑에는 한국 정부도 이해당사국으로 참석했다.
지난달 말 동해에서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마치고 한국 해역을 떠났던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레이건호는 전날(5일) 동해로 뱃머리를 돌려 한·미·일 3국 훈련을 다시 실시한다.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는 이날 북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미사일 경보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로널드 레이건호의 회항은 전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 후 한·미 국방장관 협의로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와 관련해 “미 항모강습단의 한반도 재전개는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과 위협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한·미동맹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