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혁신밸리’ 찾은 尹대통령...“청년 농업 창업 적극 지원하겠다”

2022/10/05 14:01 5381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정부는 청년들의 농업 창업을 돕기 위해 체계적인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상북도 상주시 ‘스마트팜혁신밸리’를 방문해 제9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작은 초기 자본으로도 농업 경영의 필요한 농지를 확보를 할 수 있도록 장기 임대 농지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창업자금 상환 기간 연장, 대출금리 인하 등을 통해서 금융 부담을 완화하고 생활안정자금 지원도 확대해 나갈 생각”이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상주 스마트팜혁신밸리 내 임대형 스마트팜을 방문해 청년농업인이 재배하고 있는 딸기·방울토마토 온실을 둘러보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환경제어시스템을 직접 조작해 보며 청년농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농업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해법으로 스마트 농업을 꼽았다. 윤 대통령은 “인구 감소, 기후 변화 등 농촌이 직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우리의 농업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농업의 확산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스마트 농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농업인의 여건과 수준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과 현장 문제 해결을 위한 컨설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환경을 자동 제어하는 지능형 첨단 온실과 함께 자동 관계 시스템, 자율주행 농기계를 활용한 노지 스마트팜도 늘려갈 것”이라며 “스마트 농업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하고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하고 지리 정보 시스템에 기반한 농업 정보 체계를 고도화해 나가겠다. 아울러 핵심 기술 연구 개발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해서 스마트 농업 장비와 시설을 국산화하고 우리 기술 역량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 정부는 쌀값 안정을 위해서 수확기 역대 최대 규모로 쌀 매입을 결정했고, 또 신속하게 이행해 나갈 것이다.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생산비 부담을 경감시키는 방안을 마련하고, 농업직불금 지급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며 “태풍 집중호우 등 기후 위기에 대비해서 농작물 재해보험 시스템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농업이 미래성장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농업혁신 및 경영안정대책’을 보고했다. 회의에는 청년농업인․농업인단체대표‧기업인이 참석하여 청년농업인 육성 및 스마트 농업 확산, 농가경영안정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