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2만5900명…전날보다 1732명 감소

2022/09/30 22:09 381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30일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 수가 2만명대에 머물렀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만5900명으로 전날보다 1732명이 감소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인 23일보다 2701명, 2주 전인 16일보다 1만6002명이 적다. 금요일 동시간대를 기준으로 보면 올해 7월 8일(1만9400명) 이후 12주 만에 최저 수준이다.
수도권에서 1만4909명(57.6%), 비수도권에서 1만991명(42.4%)이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7766명), 서울(5584명), 인천(1559명), 경남(1531명), 경북(1299명), 대구(1172명) 등에서 1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코로나 확진자 수가 꾸준히 감소하면서 정부는 오는 10월 1일부터 국내 입국 1일차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다. 이후 4일부터는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 중단됐던 접촉면회를 재개하도록 허용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