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원 수수 혐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2022/09/30 23:35 1060
사업가로부터 청탁 명목으로 10억여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구속됐다.
30일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의 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혐의를 받는 이 전 부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이 전 부총장은 2019년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문재인 정부 인사, 민주당 관계자와 친분을 내세워 정부 지원금 배정,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공공기관 납품 및 임직원 승진 등 알선 명목으로 사업가로부터 9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20년 2~4월에는 같은 사업가로부터 21대 국회의원 선거 비용 명목으로 3억3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앞서 이 전 부총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면서 “억울함을 잘 밝히겠다”고 했다. 그는 선거자금 등 급한 돈이 필요할 때 빌려쓰고 갚았다는 입장이다. 심문은 오전 10시부터 약 4시간 정도 진행됐다.
한편, 이 전 부총장은 2017년과 올해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각각 대선에 출마했을 때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부본부장을 맡았다. 2016년과 2020년 총선, 올해 3·9 보궐선거에서 서울 서초갑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2018년 지방선거 때는 서초구청장 후보로 출마했지만 역시 낙선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