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흐리고 비… 수도권·제주·남해안 시간당 최대 30㎜

2022/09/04 06:52 6.8K
전국 흐리고 비… 수도권·제주·남해안 시간당 최대 30㎜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는 가운데 일요일인 4일은 전국이 흐리고 가끔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과 제주도, 남해안에는 시간당 20∼30㎜ 내외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6일까지 사흘간 예상 강수량은 전국 100∼300㎜이다.
제주도(산지 제외), 남해안, 경상권 동해안, 지리산 부근, 울릉도·독도는 400㎜ 이상, 제주도 산지는 600㎜ 이상으로 예보됐다. 힌남노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1㎞의 속도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힌남노가 이날 밤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을 지나 북상해 5일과 6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이날 오후에는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 5일은 제주도와 남부지방, 그 밖의 남해상, 서해남부 해상, 동해남부 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1.9도, 인천 22.9도, 수원 22.1도, 춘천 19.9도, 강릉 20.9도, 청주 23.6도, 대전 21.7도, 전주 23.5도, 광주 24.5도, 제주 25.6도, 대구 21.5도, 부산 22.6도, 울산 22.0도, 창원 22.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3∼30도로 예보됐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 해상과 서해남부 먼바다, 남해상, 동해남부 해상은 이날 오전, 서해중부 먼바다는 이날 오후부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1.0∼2.5m, 남해 앞바다에서 1.0∼4.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0m, 서해 1.0∼4.0m, 남해 2.0∼7.0m로 예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