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5% “실내 마스크 해제해도 된다”…與, 정부에 ‘착용 중지’ 요청

2022/09/29 10:30 5652
정부가 올 겨울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19 7차 유행에 대비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당분간 유지할 방침인 가운데, 국민 절반 이상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해도 된다고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국민의힘은 정부에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를 요청했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이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와 함께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웹 조사 방식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에 대해 어떤 생각이냐’는 질문에 “해제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55%, “해제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41.8%로 나타났다. ‘해제 가능’이라고 응답한 사람들도 시점에 대해서는 견해차가 있었다. “지금부터 완전 해제 가능”은 11.1%였고, “지금도 부분(단계)적 해제 가능”은 43.9%였다.
연령이 낮을수록 마스크 의무 해제를 더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20·30대는 64.6%가 해제 가능하다고 봤고, 40·50대는 56.6%, 60세 이상은 49.2%가 마스크 해제가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또 코로나19 확진 경험이 있는 사람들(60.3%)은 없는 사람들(54.3%)보다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더 원했다.
스스로의 건강 상태를 어떻게 인식하느냐에 따라서도 답변에 차이가 있었다. 자신의 건강 상태가 나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38% 정도만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해도 된다고 생각했다. 건강 상태가 보통(61.7%) 또는 좋음(54.2%)인 경우 과반이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했다.
연구팀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중 ‘지금도 부분(단계)적 해제 가능’을 선택한 439명을 대상으로 어떤 장소에서 해제할 수 있다고 보는지 물었다. 64.2%는 식당, 카페 등 다중 이용 시설에서는 단계적 해제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어 미취학 영유아 시설(22.8%), 종교 등 단체 활동 시설(18.2%), 학교 학원 등 취학 아동·청소년 시설(17.5%)이 뒤를 따랐다. 병원, 요양기관 등 의료·돌봄 시설(5.7%)이 가장 낮았다.
응답자들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고려할 때 코로나19 재유행 등 감염 영향(45.8%)을 가장 많이 생각했다. 다음은 고위험군에 미칠 영향(28.1%)을 고려했고, 어린이 언어·정서 발달 등 미래 세대에 미칠 영향(11%)도 우려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바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할 것인지도 물었다. 그 결과 ‘착용한다’ ‘착용하지 않는다’ ‘눈치를 본다’는 응답이 비슷했다. 내 의지보다 주변과 소속 집단의 분위기에 맞추게 될 것”이라는 응답이 30.7%, “해제 여부와 별개로, 계속 실내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는 응답이 30.4%로 나타났다. “잠시 착용하겠지만, 결국 착용하지 않게 될 것”은 29.6%, “즉각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게 될 것”은 7.6%였다.
앞서 정기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지난 26일 브리핑에서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정 단장은 “7차 유행을 가늠은 못하지만 준비하는 것이 항상 좋다. 재난에 대한 대비는 과잉하다 싶을 정도로 대비하는 것이 미비하게 대응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며 “7차 유행에 대비해 실내 마스크를 과감하게 푸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정부에 실내 마스크 착용 중지를 검토해달라고 요청해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회를 열고 영유아·어린이 실내 마스크 착용 중지 등을 요청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부터 우선으로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실내 마스크 착용을 중지할 수 있는지 전문가와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부탁했다”며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는 영유아와 초등학생의 경우 실내 마스크 착용 시 언어발달에 문제가 있다”며 “당장은 어렵지만 점진적으로 고려해 달라는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