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수수’ 혐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30일 영장심사

2022/09/28 10:32 2426
청탁 대가 명목으로 사업가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로 수사대상에 오른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30일 열린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오전 10시 이 전 부총장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이 전 부총장은 지난 2019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00억원대 정부 에너지 기금 배정과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공공기관 납품 등 명목으로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9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21대 국회의원 선거 비용 명목으로 박씨로부터 지난 2020년 2월부터 4월까지 불법 정치자금 3억3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불법 정치자금과 알선 대가로 받은 돈이 겹친다고 보고 총 수수 금액을 10억1000만원으로 봤다.
박씨는 이씨가 지난 정부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과 친분을 과시하며 청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해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이 전 부총장 측은 지난 23일 “여러 의혹들과 사실이 다르다”고 하는 등 청탁이나 로비가 아니라 단순 채무 관계라고 반박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지난 27일 이 전 부총장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가 있다며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 부총장은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본부장, 20대 대선 때는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맡은 바 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