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기초생활 기준중위소득, 역대 최대 인상...‘찾아가는 복지시스템’ 설계”

2022/09/01 11:19 6637
윤석열 대통령은 1일 “내년도 기초생활 기준중위소득을 역대 최대로 인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찾아가는 복지시스템’을 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창신2동 주민센터에서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지역 복지업무 종사자, 관련 전문가들과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체계 개선 방안 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창신2동은 다세대주택 밀집 지역으로, 서울시 내에서 기초생활 수급자 비율이 높고(서울시 4.6%, 창신2동 6.9%), 복지제도 수급자가 다수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다.
윤 대통령은 현장에서 “어려운 경제 상황으로 공공부문의 허리띠를 졸라매더라도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새 정부의 국정운영 방향으로, 내년도 기초생활 기준중위소득을 역대 최대로 인상(5.47%·4인)했다”며 “내년 예산안도 서민과 취약계층 보호에 중점을 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수원시 모녀 사건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스스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단 한 명도 예외 없이 지원하는 ‘찾아가는 복지시스템’을 설계해야 한다”며 “새 정부는 관련 법령과 제도, 정보시스템을 근본적으로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위기가구 발굴체계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현장의 사회복지 종사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 주민들이 이용하는 동네병원, 은행, 종교시설 등이 손을 잡고 위기가구를 찾아 지원하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 이어 윤 대통령은 창신2동 관내에 기초생활 급여와 기초연금을 받으면서 홀로 생활하시는 80대(여성)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추석명절선물을 전달하면서 어르신의 안부를 살피고 독거 어르신에 대한 복지사업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 경제발전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지역사회 중심으로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어르신 돌봄체계를 계속 강화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현장에 참석한 창신2동장 등 관계자들에게 혼자 지내시는 어르신들이 따뜻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대통령실 측은 “이번 방문은 추석 명절을 앞둔 민생 현장 행보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