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평북 태천 일대서 동해로 단거리탄도미사일 1발 발사”

2022/09/25 08:29 4184
북한이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방한에 대한 반발과 동해에서 열릴 것으로 예정된 한미 연합 해상훈련 등을 겨냥해 무력시위를 벌인 것으로 해석된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53분쯤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미국과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사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최근 발사 준비 징후가 감지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여부도 분석하고 있지만, 군은 내륙에서 발사된 만큼 가능성은 낮게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발사는 탄도미사일 발사 기준으로 보면 지난 6월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8발을 한꺼번에 발사한 뒤 113일만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로만 보면 5번째다.
북한은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17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발사했다. 북한은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에 맞춰 무력시위를 감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면서 한반도 정세 긴장감이 고조되는 책임을 한미에 떠넘기고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23일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를 포함해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 62),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 52) 등으로 구성된 미 항모강습단이 부산 작전기지로 입항했으며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고강도 연합훈련이 예상돼 있어 SL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우리 군은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SLBM 발사를 준비하는 동향을 포착하고 대통령실 등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포는 SLBM 생산·개발·시험 시설을 갖췄고 주변에 지상시험발사장도 있다.
지난 5월 7일 북한은 신포 앞바다에서 ‘미니 SLBM’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바 있다. 지난 9일에는 ‘핵무력 정책’ 법제화를 외부에 공개해 공세적 무력 운영 기조를 명확히 밝히며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못 박았다. 이후 미국 핵 추진 항모가 입항하자 이날 도발에 나섰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