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대통령 막말 논란에 “거짓 해명으로 국민 분노…외교참사 보다 더 나빠”

2022/09/23 21:16 3.3K
박홍근, 尹대통령 막말 논란에 “거짓 해명으로 국민 분노…외교참사 보다 더 나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 방문 일정 수행 중 포착된 영상에서 막말을 한 대상이 우리나라 야당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굴욕과 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 파문으로 국격을 깎아내리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거짓말은 막말 외교참사보다 더 나쁜, 국민이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 주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미국 의회를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발언에는 비속어로 들리는 음성도 포함됐다. 이에 대통령실이 비속어가 미국 의회와 바이든을 향한 것이 아니라 한국 국회의 거대 야당이라고 해명하면서 또다른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해명이 알려지자 국민들은 밤 사이 회담 욕설 영상을 듣고 또 들으며 기막혀 한다”며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청력 시험하고 있다는 질타가 온라인상 가득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막말 외교 참사는 대한민국이 수십년간 국제무대에 쌓은 신뢰를 무너뜨릴 심각한 사안으로 단순 망신을 넘어 한미동맹 뿐만 아니라 국제외교 무대서 대한민국의 국격과 신뢰를 걱정해야할 판”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이번 외교 참사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제망신을 자초한 것에 대해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며 “외교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순방과 관련해 이루 다 헤아릴 수 없는 오류와 참사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훼손한 박진 외교부 장관의 무능을 돌이키기 어렵다”며 “경질하지 않으면 반드시 국회에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