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성의 결정타 터졌다! 드디어 진실 밝혀됐다"김건희의 학위 적절성과 장모의 사기 사건을 뒷배는 윤석열캠프!!?"

2021/09/25 12:29 951

일명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서울중앙지검은 24일 조씨가 김 의원과 윤 전 총장을 명예훼손, 모욕, 허위사실유포, 공익신고자보호법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공공수사1부(부장 최창민)에 배당했다. 공공수사1부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배우자 김건희씨, 손준성 검사 등 7명을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앞서 조씨는 전날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조씨는 자신을 ‘제2의 윤지오’로 지칭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장제원·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등 야권 인사를 추가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한편 공공수사2부(부장 김경근)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된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조씨는 이 고소장에서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한 것은 물론 모욕했다고 주장했다.또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에게 협박성 발언을 했다며 협박 혐의를 고소장에 추가했다.

최근 정치권에선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은 해당 사안의 당사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김 의원은 해당 사안과 관련된 고발장의 전달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조씨가 '고발사주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이와 관련된 주변 인사와 관련자 등의 말과 글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이 조씨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과 협박 등을 했다고 조씨는 주장했다.

조씨는 또 다음 주중으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민의힘 소속 권성동 의원과 장제원(윤석열 캠프 총괄상황실장) 의원 등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조씨가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배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거나 '제2의 윤지오'라고 언급하는 등의 사안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 사람을 언급하며 "국회의원이라는 직책과 헌법기관이 그런 짓 하라고 부여된 권한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그러면서 "그 외에 각종 커뮤니티와 SNS 댓글들 등 성적 모욕이나 허위사실, 명예훼손에 관한 글들은 모두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사실 이 정도면 서로 치고받는 수준이라고 볼 수 있을 듯싶다.

애초에 조씨가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핵심 측근인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김웅 국민의힘 의원, 당시는 미래통합당 후보였다.

김웅 후보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언론사 기자 등을 대상으로 4월3일과 4월8일 두 차례에 걸쳐 이들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하는 내용의 고발장 2건과 관련 증거자료를 보내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핵심이다.

또한 윤석열 부인에 쪽으로,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논문은 물론 박사학위 수여 과정의 적절성에 대한 조사계획 제출을 요구하는 공문을 지난 17일 국민대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와 국민대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17일 국민대에 '김건희씨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재학 시절 작성한 논문에 대한 자체 조사와 조치 계획을 오는 10월 8일까지 알려 달라'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 이 공문에는 '김건희씨의 박사 학위 수여과정이 적절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해 달라'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교육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이번 공문은 지난 16일 교육부장관의 국회 답변 내용에 따라 우선 국민대의 조치계획을 받으려는 것이지, 조치 결과를 요구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6일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교육부는) 2011년 (교육부 훈령인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에서) 검증시효를 폐지한 바 있다"면서 "교육부의 연구윤리지침에 의거해서 국민대가 예비조사 결과를 재검토하고 김건희씨 박사학위 논문을 검증할 필요가 있으며, 국민대에 조치계획을 제출받을 예정"이라고 답변한 바 있다.

교육부 공문을 받은 국민대는 긴급회의를 여는 등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국민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교육부는 17일 공문을 발송했지만, 우리는 오늘(23일) 오전에 공문을 접수했다"면서 "교육부 공문 내용이 세세한 부분까지 담겨 있지 않고, 조치계획을 10월 8일까지 보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이 관계자는 "지금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교육부 시한인 10월 8일까지는 어떤 식으로든 의견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