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은 윤석열의 위협 400여통 녹음파일 내용 공개!"너는 자료 제공 결심으면 대한민국에 널 지울거야"

2021/09/13 12:06 946

조성은 씨,그러니까 당신 얘기는 박지원 국정원원장하고 윤석열 고발의혹에 대해 협의를 했다는 얘기죠?머리가 나쁜 애들한테 이런 중대한 일(?)을 맡기면 꼭 사고를 칩니다.이준석,김기현 대표 지금당장 윤석열,박지원,조성은,한동수,김웅,..이런 애들 국회로 불러 국정원장까지 개입한걸로 의심되는 이 사건에 대해 진실을 규명해야 합니다.

문재인 사람들로 채워진 공수처, 김오수 검찰에게 맡기고 지켜볼 일이 아니예요.이회창을 두번씩이나 물 먹이고 사기사실이 드러나 실형 몇년 살고 끝난 김대업,설훈같은 검은 정치공작이 드러나고 있어요.조성은의 존재감, 무게감이 어떻길래 국정원장을 만나고 한동수 감찰에게 전화를 걸고...이게 가능한 일인가요?

조성은 “윤석열 위협에 자료 제공 결심… 박지원, 윤과 친분있어 상의 안 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뉴스버스>에 제보한 조성은씨(33)가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을 본 뒤 고위공직자수사처에 자료 제공을 결심했다고 제보 경위를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이 제보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박지원 국정원장은 윤 전 총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아서 상의할 대상으로 고려하지도 않았다”고 했다.조씨는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 공익 신고를 하게 된 경위, 대검에 공익신고를 한 뒤 공수처에도 자료를 제출하게 된 경위, 박 원장이 제보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 등에 대해 상세히 밝혔다.

먼저 조씨는 한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신고를 했다고 밝혔다.조씨는 “친한 기자들에게 전화번호를 수소문해 한 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신고를 하고 싶다고 했다”며 “김오수 검찰총장은 조국 전 장관때 차관을 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라 정치적으로 해석 안 되기 위해서였다”고 했다. 

조씨는 공익신고자에 대해 신변 보호 조치를 취해줄 수 있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아닌 대검에 공익 신고를 한 이유에 대해서는 “해당 수사기관이 직접 인지하지 않고 제3의 기관들에서 떠돌아다니길 원치 않는다”며 “(대검 감찰부에) 자료들의 원본 제출을 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대검에 공익 신고를 마친 뒤 공수처에도 자료를 제출한 이유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의 위협·위압적인 태도” 때문이라고 밝혔다.조씨는 “김웅 의원 기자회견, 윤 전 총장 기자회견 이전에는 (대검에) 제출한 자료들의 포렌식 등 절차를 마친 뒤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했다”면서도 “윤 전 총장의 ‘누가 대검에서 저런 걸 공익신고로 인정해줬느냐’ 식의 위협·위압적인 태도와 마치 대검찰청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이해할 수 없는 기자회견을 보고 난 후 대검 감찰부 외에 수사기관에 객관적 자료 제공의 필요성을 절감하였다”고 밝혔다.

조씨는 박지원 국정원장이 자신의 제보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야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특정인들과의 식사를 했느니 여부는 이 사건과 연관될 여지가 없다”며 “박 원장님은 법사위를 오래 하셔서 윤 전 총장과도 친분이 있으신 것으로 알아 그 어떤 상의를 할 대상으로 고려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조씨는 “애초부터 ‘조작타령’ ‘추미애 타령’ ‘박지원 타령’ 등등으로 프레임 씌우기를 시도하려는 것은 충분히 예상했다”며 “본질 왜곡을 위해 음해와 모욕, 명예훼손을 가한다면 수사기관에 적극적인 추가 증거 제출을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TV조선은 지난달 초 조씨와 박 원장이 서울 모처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뉴스버스>가 조씨에게 제보를 받았다고 밝힌 날짜인 지난 7월21일과 첫 보도가 나온 9월2일 사이의 시점이다. 이에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 캠프에서는 “박 원장이 개입해 정치공작을 벌이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씨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는 “압수수색 등에 처한 상황과 개인적인 비극은 매우 유감”이라면서도 “차차 밝히겠지만 ‘윤석열 대검찰청의 야당 고발사주’ 사건의 내용은 중대하고 심각하다. 제가 기자의 신분이었어도 이러한 중대 사건은 반드시 보도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을 것 같다”고 했다.

‘제보자’ 조성은 “이번주 검찰에, 손준성이 검사라는 사실 밝히겠다”

“밝혀지면 사건 전환될 것…빠져나갈수 없는 자료 준비 중” 밝혀...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손준성 검사가 보냈다는 사실을 검찰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손준성 보냄’에서 손준성이 검사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검사라는 게 밝혀진다면 사건은 전환될 것”이라며 “이번 주 검찰에 저 사람들이 빠져나갈 수 없는 자료를 제출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발장에 피고발인으로 적시된 기자들과 직접 연락해보니 내가 문서를 전달받은 지난해 4월3일엔 고발에 적힌 내용을 전혀 몰랐다고 한다”며 “언론을 사찰하거나 내사하지 않으면 알기 힘든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4월3일에 전달된 고발장 증거 자료가 100장이 넘는 데다 (4월) 2일 유튜브를 시청하면서 8일자 고발장까지 미리 준비하는 게 혼자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손 검사가 혼자 작성했는지도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조 전 부위원장은 지난해 4월 김웅 후보자에게서 받은 고발장을 “당에 전달하지 않았다”며 다른 경로가 존재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선거 직전에 기자들을 고발하자고 하는데 (당에서) 누가 하겠나. (고발장 내러) 대검에 같이 갈 변호사도 구하지 못해서 접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 부 위원장은 “김웅 의원이 당직자 K에게 전달했다고 했을 때 그 K는 내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8월에 다른 당직자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4월 고발장이 당에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8월에 당이 검찰에 낸 ‘최강욱 고발장’은 ‘손준성 보냄’ 고발장과 내용이 같고, 고발장 초안이 당시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실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조 전 부위원장이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신고 보호 요청을 한 것을 두고 이준석 대표가 ‘거래(딜)’했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법조 기자들에게 한 부장에 대한 평판을 듣고 번호를 받아 정치인 등을 통하지 않고 직접 연락했다”고 말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도 “김오수 검찰총장은 조국 전 장관 때 차관을 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라 정치적으로 해석 안 되기 위해서” 대검 감찰부장을 찾아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부장이) 공익신고자보호를 위해서는 권익위 제안을 주셨지만 스스로 ‘신변보호는 두 번째, 이 자료가 해당 수사기관이 직접 인지하지 않고 제3의 기관들에서 떠돌아다니길 원치 않는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또 “공수처에서 먼저 요청이 와서 대검에 이어 증거 자료를 제출했다”며 “자료 제출한 다음 날 바로 압수수색을 할 줄은 몰랐다. 사전에 어느 정도 수사를 해왔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올해 8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조 전 부위원장은 “박 원장이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던 시절 내가 비상대책위원을 지냈고 그 이후로도 당을 떠나고도 인간적인 관계를 유지해왔다”며 “박 원장은 법사위를 오래 해서 윤석열 전 총장과도 친분이 있으신 것으로 알아 그 어떤 상의를 할 대상으로 고려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과 윤석열 캠프는 두 사람의 회동을 근거로 이번 폭로에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