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편집 논란' 광수, '메이크오버'로 이도현 닮은 훈남 변신…"외모가 주는 힘 막강"

사진 출처=유튜브 '이미지메이커스'
사진 출처=유튜브 '이미지메이커스'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외모가 주는 힘이 정말 막강하구나라는 걸 느꼈다."

진작 이렇게 꾸몄으면, 분량 늘어났을까요?

'나는 솔로 통편집 논란'의 13기 광수가 '메이크오버' 끝에 '이도현 닮은' 훈남으로 변신했다. 1m85의 큰 키를 자랑하는 광수는 작은 스타일 변화만으로도 180도 달라진 매력남으로 변신에 성공, 놀라움을 안겨줬다.

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13기 광수(이하 가명)의 메이크오버(외모 새 단장)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이미지메이커스'에는 '나는 솔로 13기 광수님의 메이크오버 스토리를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미지 메이커스 측은 "등장부터 뭔가 남달랐던 광수 님은 워낙 여러 가지로 화제가 되셨지만, 저희는 좋은 아빠가 되는 것이 목표라는 광수 님 자기소개에 난데없이 감동을 받아 또 직업병이 발동하고 말았다"며 광수 메이크오버를 진행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메이크오버 제안을 받았을 때 광수는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폭소탄을 터뜨렸다. 그는 "제가 한번 더 느낀 건, 외모가 주는 힘이 정말 막강하구나라는 걸 한번 더 느꼈다"며 "앞으로 제가 혹시나 개과천선을 해서 외모관리를 시작할지도 모르기 때문에 그런 동기부여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을 좀 했다"고 말했다.

영상 속 광수는 외모 중에서 가장 바꾸고 싶은 부위가 있냐는 질문에 "게으른 말이긴 한데 저는 외모적으로는 큰 욕심 없다. 머리카락만 자동으로 관리가 됐음 좋겠다"라고 얘기했다. 그는 예쁘게 보이기 위해서 머리를 어떻게 빗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것 외에는 딱히 욕심이 없다고 밝혔다.

이후 광수의 메이크오버가 시작되자 그는 안경을 바꾸고 전문가에게 헤어 스타일링과 메이크업을 받았다.

이미지메이커스 측은 광수는 살짝 올라간 눈매와 강한 턱선의 시크한 이미지를 가졌다며 연예인으로 치면 배우 이도현, 김우빈을 꼽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큰 키에 마른 체형인 그는 실제 댄디한 '남친룩'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안경테까지 바꾸니 '이도현 닮은꼴'이란 이야기가 절로 나올 정도로 훈남 비주얼을 자랑했다.

한편 현재 광수는 '나는 솔로' 13기에서 순자(가명)와 러브라인을 그리고 있으나, 몇회째 두 사람 분량이 통편집에 가깝게 거의 나오지 않아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광수는 "저도 분량이 적어서 아쉽다. 하지만 제작진이 시청률을 위해 옳은 판단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쿨한 태도를 보여 이목을 끌었다.이정혁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