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길복순', 계속 스트리밍 중...스핀오프 가능성은 NO" [인터뷰③]

[OSEN=유수연 기자] 배우 전도연이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의 스핀오프 가능성을 언급했다.

5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의 주연 배우 전도연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길복순’은 전도연이 중학생 딸을 키우는 킬러로 출연하는 액션스릴러로, 공개된 지 이틀 만인 2일 전세계 넷플릭스 영화 순위 3위에 올랐다. 한국뿐 아니라 일본, 홍콩,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베트남 등 8개국에서 1위에 올랐으며 86개국에서 10위권에 안착했다.

전도연은 ‘길복순’ 공개 후 뜨거운 반응에 대해 “극장에서 영화를 개봉 하면 관객수 등 때문에 다들 신경을 많이 쓰지 않나. 다만 넷플렉스는 또 다른 스트레스가 생겼다. 순위, 조회수 등이 신경쓰여서 저도 집에서 계속 스트리밍을 하고 있다. BGM처럼 틀어놓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글로벌 1위 소식에 대해 "저도 들었다. 주변에서 축하도 많이 받았고, 저도 너무 기쁘다. 넷플릭스가 길복순을 믿어준 만큼 기대에 부응하는 것 같아 많이 기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길복순'은 전도연 외에도 설경구, 황정민, 이솜, 구교환 등 연기력을 앞세운 배우들이 총출동, 매력있는 캐릭터들을 연기했다. 특히 극중 설경구(차민규 역)와 전도연(길복순 역)의 묘한 러브라인이 화제를 모으며 일부 누리꾼들에게 '스핀오프'를 기대하게했다.

이에 전도연은 "안할 것 같다. 여운을 남기는게 좋지 않을까. (저를 포함해) 아무도 안할 것 같다”라며 “이제 액션 영화는 졸업했다고 생각한다. (촬영하며) 정말 고생했다. 감독님도 액션을 처음 찍어보신건데, '배우들이 이렇게 고생하는건가?'라는 걸 느껴 굉장히 고통스러웠다고 한다. 다시는 안하실거라고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넷플릭스 제공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