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별, 막내딸 송 희소병 이제야 꺼낸 이유 "요란스럽게 비칠까 봐.." ('하하버스')

[OSEN=연휘선 기자] '하하버스'를 통해 방송에 처음 등장한 하하, 별 부부의 자녀 드림, 소울, 송 3남매가 천진난만한 '하하 미니미즈'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지난 4일 화요일에 첫 방송된 ENA 예능 프로그램 '하하버스'에서는 하하 가족이 낡은 마을버스를 고쳐서 만든 하하버스를 타고 서울에서의 우당탕탕 시승식을 치른 뒤, 첫번째 여행지인 강원도 삼척으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행에 앞서 하하와 별은 개성 넘치는 드림, 소울, 송 3남매를 시청자 앞에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단 1초도 가만히 있지 않는 드소송의 모습과 3남매의 지치지 않는 에너지에 피로를 호소하는 하하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하하, 별 부부는 버스 여행이라는 특별한 여정을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별은 "저희의 짧았던 고생이 요란스럽게 비칠까 봐 말씀드리는 게 조심스럽다"면서 지난해에 겪었던 막내 송이의 희소병 투병 사실을 꺼냈고 "송이한테 나으면 어디 가고 싶냐고 물어봤었다. 그 순간 송이가 아픔을 잊은 표정으로 '계곡 가고 싶어'라고 하더라. 그래서 '낫기만 해. 엄마가 꼭 데리고 갈게'라고 했었다"면서 송이의 투병 이후 더욱 애틋해진 가족과 여행의 의미를 밝혀 코끝을 찡하게 했다. 또한 의젓하게 건강을 되찾은 송이가 "우리가 마음을 가지려면 우리 가족이 필요해! 나랑 엄마 아빠 그리고 또울오빠, 뜨리미 오빠 마음을 합쳐서! 마음을 내어주는 고야. 그러니까 우리 잘하자"라며 화목한 가족 여행을 바라는 기특한 모습으로 뭉클함을 더했다.

이후 하하버스의 탄생 과정이 공개됐다. 하하와 별은 중고 버스 판매처에 직접 찾아가 버스를 구매하고, 구조 변경을 신청하고, 대형 면허를 취득하며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그리고 개조가 끝난 하하버스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드림이와 소울이가 그린 그림이 모여서 만들어진 버스 로고, 화사하고 아늑한 캠핑카로 변신한 내부, 뒤편에 마련된 휴게공간 겸 카페인 '별다방'에 이르기까지, 낡은 마을버스의 환골탈태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하 가족은 서울에서 첫 시승식을 가졌다. 먼저 젊음의 거리 홍대로 향한 하하 가족은 길거리 행인들에게 인사를 건네는가 하면, 소울이가 "요기 타고 가세요"라며 깜찍하게 외치는 등 넉살 좋은 모습으로 훈훈한 미소를 유발했다. 이 가운데 운전대를 잡은 별은 첫 손님으로 근처에 거주하는 김신영을 낙점했다. 라디오 생방송을 앞둔 김신영을 방송국까지 데려다 주는 돌발 미션이 생긴 하하 가족. 촌각을 다투는 가운데 돌연 소울이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하는 대형사건이 벌어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에 하하는 임시 방편으로 생수병을 들이밀며 현실 아빠의 모습으로 격한 공감과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무사히 김신영을 버스에 태운 뒤 하하는 '일요일의 딸' 김신영으로부터 전국 방방곡곡 어르신들과 소통하는 꿀팁을 전수받았다. 이에 김신영은 구성진 트로트를 부르며 버스 안을 '전국 노래 자랑' 한복판으로 만든 가운데 막내 송이가 특별 초대 가수로 등판해 눈길을 끌었다. 송이는 앙증맞은 목소리로 그동안 갈고 닦은 '개똥벌레'를 완창 했고, 가사를 완벽히 외운 다섯 살 송이의 똘똘함에 김신영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번째로 탑승한 장동민, 양세형, 양세찬은 드소송과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이때 소울이가 춥다는 장동민에게 핫팩을 건네 주는가 하면, 송이가 삼촌들에게 품고 있던 토끼인형까지 선물하며 넘치는 애정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또한 어른들의 대화에 끼고 싶은 드림이가 아빠 하하와 아웅다웅하는 모습에서는 찐부자 케미가 흘러 넘쳐 웃음을 더하기도 했다.

시승식의 마지막 손님 유세윤은 송이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아 눈길을 끌었다. 잘생긴 사람한테만 수줍어한다는 송이가 유세윤 삼촌 앞에서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진풍경이 벌어진 것. 더욱이 유세윤은 '개코 원숭이' 흉내로 송이를 웃음 짓게 해주었고, 이에 송이는 유세윤 옆만 졸졸 쫓아다니며 네버 엔딩 개코 원숭이 변신 주문을 외쳐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나아가 송이는 스스로 개코 원숭이 흉내까지 내며 하하, 별에게 물려받은 예능 DNA를 유감없이 뽐냈다.

이후 하하 가족은 본격적인 첫 여행에 나섰다. 그림 같은 해안도로와 정겨운 시골 풍경이 공존하는 강원도 삼척의 풍경은 시청자들에게 시원스런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이어 하하 가족은 BTS 앨범 재킷 촬영지로 유명한 핫플이자 차박의 성지로 떠오른 맹방 해수욕장에 자리를 잡았다. 캠핑 초보인 하하 가족은 맹방 해수욕장에서 만난 캠핑족들의 모습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초호화 시설을 자랑하는 45인승 버스 캠핑카 동호인들부터, 카라반과 이글루 텐트로 풀 세팅한 감성 캠핑족에 이르기까지,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하는 여행 선배들의 모습에 부러움을 숨기지 못하는 하하-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하하 가족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이웃 여행객들과 삽시간에 친해지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내,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하하 가족의 버스 여행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했다.

이처럼 '하하버스'는 인간미 넘치는 부모 하하, 별과 깜찍한 드소송 3남매가 만들어내는 명랑에너지, 흥미로운 여행 풍경부터 다양한 사람들과의 만남,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돌발 해프닝들에 이르기까지, 힐링과 웃음이 가득한 가족 여행을 선보이며 첫 운행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더욱이 막내 송이는 등장하는 모든 장면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하며 하하 가족의 마스코트이자 '입덕멤버'로 맹활약을 펼쳤다.

하하가족의 특별한 버스여행 '하하버스'는 막내 송이로 인해 모든 것이 변한 하하 가족이 송이를 위해 마련한 특별한 여행프로젝트로, 낡은 마을버스를 고쳐 타고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다양한 이웃들과 소통하는 길 위의 인생학교이자 하하가족의 특별한 여행일지.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 [email protected]

[사진] 하하버스 제공.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