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의 유지태인데..유튜브 폭망? "조회수가 겨우..".

[OSEN=김수형 기자]  ‘돌싱포맨’에서 유지태가 유튜브 채널을 폭망(?)한 일화로 웃음을 안겼다.

4일  방송된 SBS 예능 ‘돌싱포맨’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울 한 시네마테크에서 모인 멤버들이 그려졌다. 알고보니 김준호가 절친이자 톱스타 배우 유지태를 섭외한 것.  마침 유지태와 강경헌이 도착했다. 김준호는 "내 절친 지태"라며 인사, 모두 "심하게 친한 척 하지마라 진짜 친하지 일단 알아보겠다"고 하자 김준호는 "경헌이와 다 친하다"며 억울해했다.

알고보니 세 사람이  단국대 연극영화과 동기라고 했다. 이때, 탁재훈이 유지태에게 아는 척하자, 유지태도 "아내(김효진)이 안부전해달라더라"며  같이 작품한 사이라고 했다. '맨발의 기봉이'에서 함께한 것. 탁재훈은 "가진거에 비해 장가 정말 잘 갔다, 가진거 키랑 멀쩡한 것"이라 말해 웃음짓게 했다.

또 이상민은  유지태에게 '어깨깡패'라면서  "한국남성 어깨 평균 43cm인데 유지태는 61cm"이라고 언급, 유지태는 "11월에 새 드라마 방영예정으로  압도적인 피지컬을 만들기 위해 운동 중"이라고 했다.

이에 이상민이 "11월은 너무 길어, 그 안에 또 못 보냐"고 하자  김준호는 유지태의 유튜브 채널을 언급,  유지태는 "사회활동 관심 많아, 유튜브가 좋은방법일 것 같은데 정말 조회수 안 나오더라"며 "500회, 1000회 정도다"며 실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한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예능 ‘돌싱포맨’은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로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사진]‘돌싱포맨’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