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금오름 돌탑 쌓지 마세요... 맹꽁이 서식처 위협”

제주 금오름 분화구. /연합뉴스
제주 금오름 분화구. /연합뉴스

“돌멩이를 옮겨 돌탑을 쌓지 마세요.”

제주시 한림읍 금오름 분화구에 서식하는 맹꽁이 등 양서류가 방문객들의 돌탑쌓기 때문에 서식환경이 나빠지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4일 제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오름 정상의 탁 트인 조망이 유명한 금오름에는 정상부에 52m가량 깊이의 분화구가 있고 그 안에 ‘금악담’이라고 불리는 화구호 습지가 있다. 금악담에는 유기물이 풍부해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맹꽁이를 비롯해 제주도룡뇽, 큰산개구리 등 다양한 양서류가 서식한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최근 이곳에서 맹꽁이 330여개체와 10만여개의 맹꽁이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금오름이 유명세를 타면서 탐방객들로 인해 맹꽁이 등의 서식환경이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금오름은 근래 들어 사진 명소로 입소문이 나면서 인파가 몰리고 있다”며 “탐방객 사이에서 돌탑 쌓기가 유행처럼 번지면서 오름 분화구의 돌들이 무심결에 옮겨지는 바람에 양서류가 햇볕을 피할 그늘이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나무와 수풀이 거의 없는 금오름 분화구에 서식하는 양서류는 화산석(화산송이)이 유일한 그늘막”이라며 “피부로 호흡하는 양서류는 햇볕을 피할 수 있는 그늘막 아래 있어야 숨을 제대로 쉴 수 있는데, 탐방객들이 돌탑을 쌓으려고 돌을 옮겨버리면 피부 호흡이 힘겨워진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탐방객 증가에 따른 금오름 훼손 문제가 지적됐지만, 제주도는 금오름이 사유지라는 이유로 오름 관리를 강제할 수 없다는 이유로 소극적인 대응으로 일관해 왔다”며 “오름 분화구 내 습지의 돌탑을 허물어 원상 복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안내표지판을 설치하는 등 맹꽁이 등 법정보호종이 더이상 위협받지 않도록 행정 당국이 적극적인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