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X밥이” 동료 여성 의원에 막말...민주당 구의원 고소당해

인천 서구의회 김미연(가운데) 의원이 4일 인천 서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료 의원에 대해 사법처리를 의뢰한 사실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서구의회 김미연(가운데) 의원이 4일 인천 서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료 의원에 대해 사법처리를 의뢰한 사실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서구의회 여성 구의원이 연수 중 가진 술자리에서 자신에게 욕설을 한 남성 구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해당 구의원은 욕설을 하지 않았다며 부인하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김미연 의원은 4일 서구청에서 기자화견을 열고 “만취 욕설 사건과 관련해 거짓말로 일관하는 송승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한다”며 “진실을 밝히고자 모욕 등 혐의로 송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달 27일 오후 8시 30분쯤 부산의 호프집에서 송 의원이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에게 욕설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천서구의회 의원 20명은 당시 부산에서 ‘의원 역량 강화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2박 3일 일정의 연수를 진행 중이었다. 이 때 강범석(국민의힘) 서구청장이 격려차 현장을 찾았고, 송 의원이 강 구청장과 서구복지재단 문제로 이야기를 하던 중 거친 언행을 거듭하자 김 의원이 이를 말리려는 순간 송 의원이 자신을 향해 “아 이런 X밥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사건 후 민주당 의원들이 거짓말을 하고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후안무치의 태도를 보이고 있어 정치 영역이 아닌 사법 영역으로 해결하고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김 의원이 아니라 복지재단을 지칭해 표현했는데 김 의원이 오해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떠나 후배 의원으로서 선배 앞에서 격앙된 태도를 보인 부분은 죄송하다”고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사법 기관에 수사 의뢰를 한 만큼 이를 입증할 책임은 내게 있다”며 “사실 관계 입증에 자신이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인천시당은 지난 3일 성명을 통해 송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으며, 서구의회는 다음달 두바이와 싱가폴 등으로 떠나려했던 해외 연수를 전격 취소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