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가격+발목 짓밟기’→퇴장 2회로 얼룩진 토트넘-에버튼전

나오지 말아야 할 장면이 2번이나 나왔다. 퇴장을 주고, 또 퇴장을 받았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오전 4시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에버튼과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맞대결을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50의 토트넘은 4위 제자리걸음을 했다. 에버튼(승점 27)은 15위로 올라섰다.

양 팀에서 한 명씩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한 선수가 나왔다. 에버튼에선 두쿠레, 토트넘에선 모우라다.

이날 케인은 손흥민과 함께 토트넘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후반 초중반 얼굴을 가격 당해 한 차례 그라운드 위로 쓰러졌다.

후반 12분 두쿠레가 먼저 선 넘는 반칙으로 다이렉트 퇴장을 명령받았다. 두쿠레는 양 측 감독이 보고 있는 바로 앞에서 케인의 얼굴을 가격, 심판으로부터 바로 다이렉트 퇴장을 명령받았다. 앞서 케인이 에버튼의 그레이와 다소 격하게 볼 경합 하는 과정을 지켜본 두쿠레는 케인과 언쟁을 벌인 뒤 얼굴을 냅다 때렸다.

두쿠레는 자신에게 레드카드를 꺼낸 심판에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케인도 그레이와 경합 과정에서 등을 밀친 것으로 인해 경고를 받았다.

토트넘은 수적 우위 속 골을 뽑아냈다. 후반 23분 케인이 로메로가 따낸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에버튼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에서도 한 명 퇴장 당했다. 바로 후반 37분 손흥민과 교체로 경기에 투입된 모우라다. 후반 42분 모우라는 공을 소유하던 에버튼 킨의 발목을 강하게 밟아 곧바로 퇴장당했다. 모우라는 자신의 반칙이 심했다는 것을 인지한 듯 얼굴을 감싸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모우라의 퇴장은 토트넘에 뼈아팠다. 후반 45분 에버튼 킨에 중거리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날 토트넘이 승리했다면 2경기 덜 치른 뉴캐슬(승점 50)을 뒤로하고 일단 3위로 올라설 수 있었다. 그러나 실패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