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책임져야할 상황인데...” 前비서실장 사망 첫 사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0일 오후 경기 성남시 수정구 성남시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 전형수씨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0일 오후 경기 성남시 수정구 성남시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경기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 전형수씨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경기도지사 시절 비서실장인 고(故) 전형수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했다. 이재명 대표는 지난 10일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전씨 죽음에 대해 “이것이 검찰의 과도한 압박 수사 때문에 생긴 일이지, 이재명 때문이냐”고 했었다.

이재명 대표는 14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원들과 함께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이번에 유명을 달리하신 그분은 제가 만난 공직자 중에 가장 성실하고, 가장 청렴하고, 공직자의 표상 같은 분이었다”며 “그래서 중책을 계속 맡겨 왔던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어쨌든 제 곁에 있었다는 이유로 당한 일이어서 저로서야 어떤 방식이든 간에 책임을 지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안타까운 상황인데”라고 말하다 감정이 북받친 듯 “그만하죠”라고 했다.

이에 지지자들은 “힘내세요”라며 이재명 대표를 응원했다.

응원을 받은 이재명 대표는 “저만 잡으면 되지 저를 잡기 위해 주변을 잡는 과정에서 이런 일이 자꾸 벌어져서 안타깝고 죄송하다”고 했다.

대장동 사건 등 이재명 대표가 연루된 의혹이 있는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그의 주변에선 전형수씨를 포함해 총 5명이 숨졌다.

전형수씨는 지난 9일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씨는 성남 FC 불법 후원금 사건에서 네이버가 성남 FC에 불법 후원금 40억원을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로 입건돼 작년 12월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이후엔 별도 조사를 받거나 출석 통보를 받은 적은 없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만남에서 강성 지지자들에게 시종일관 내부 공격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자신의 지지자들이 이정미 정의당 대표에게 폭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내가 시켰나? 아니지 않나’라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역시 책임의 문제”라고 했다.

이에 일부 당원은 “정의당은 정리해야 한다” “왜 표현을 못하게 하나” “저도 (정의당에 항의) 했다”며 반발했다.

이재명 대표가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등의 출당을 요구한 청원을 부정적으로 평가했을 때도 한 여성 당원은 “피눈물이 납니다! 우리도 봐줄 만큼 봐줬어요! 얼마나 참았는지 알아요?”라고 항의했다.

이재명 대표는 “그런 심정을 전혀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자기 뜻대로 모든 것을 다하면서 세상이 우리가 원하는 바대로 가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는 당원들을 설득하면서 “그러면 어떻게 할 거냐. 확 엎어버릴 것인가”라고도 했다.

이재명 대표는 특히 일부 지지자들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포스터를 만들어 온라인상에 공유한 것에 대해서는 “(상대 진영에서) 변복 시켜서 파견한 그런 사람들이 한 게 아닐까”라며 “그런 게 있으면 적극적으로 뜯어 말릴 뿐만 아니라 신고도 좀 하라. 문재인 전 대통령님이 우리 민주당의 중심, 주축 중 한 분이신데 거기를 적으로 규정한다는 게 말이 되겠느냐”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