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튜브로 당원과 대화… 주제는 ‘아프다’ ‘색출’ ‘청원’

이재명 대표 페이스북
이재명 대표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4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당원과 대화에 나서겠다고 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지금 이 대표가 해야 할 일은 ‘변명’이 아니라 ‘사퇴 결심’”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당원 여러분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며 대화 주제로 ‘아프다 많이 아프다’, ‘좌표, 색출’, ‘청원에 대한 입장’ 등을 제시했다. 체포동의안 부결에 따른 당 안팎의 혼란, 표결에서 가결 또는 기권표를 던진 의원들에 대한 이른바 ‘개딸’들의 색출 작업 논란에 대해 이 대표가 직접 얘기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것이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뉴시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뉴시스

이에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고 “사실상 개딸들과의 대화가 될 것이 뻔해 보인다”고 했다. 이어 “개딸들을 향해 ‘민주당 당원이 되어 이 대표를 지켜달라’던 호소는 체포동의안의 반란표 색출이라는 맹목적 집단 행동을 부추겼을 뿐”이라며 “이제 와서 자제를 요청해 본들 이미 정도를 넘어도 한참 넘은 것”이라고 했다.

윤 대변인은 “지금 이 대표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SNS를 통한 일방적 변명이 아니다”며 “민주당의 미래와 대한민국 정당정치의 복원을 위한 사퇴 결심이 우선이다. 혼란을 일으킨 장본인이 이재명 대표 자신이었기에 그 끝도 이재명 대표가 직접 마무리지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