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페이스오프 강간 사건 공개…마주한 범인의 충격적 얼굴? ('용감한 형사들2')

[OSEN=최나영 기자] '용감한 형사들2'에서 하나의 이름, 두개의 얼굴을 가진 범인의 정체가 공개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2’(연출 이지선) 14회에는 이천경찰서 형사 출신 모임 '이.형.회'의 지기지우 세 형사가 출연해 직접 발로 뛴 사건 일지를 전한다.

이들이 들려줄 사건은 지난 2005년 11월 오후, 이천경찰서로 온 한 통의 신고 전화로부터 시작된다. 신고자 여성은 아래층 이웃이 화장실에 물이 샌다며 확인을 요청해 의심 없이 문을 열어줬지만, 이웃 남성은 여성의 돈을 갈취하고 성폭행 한 뒤 도망쳤다.

충격과 공포 속에서 기지를 발휘한 피해 여성은 결정적 단서를 형사들에게 건넸고, 당시 DNA로는 범인을 추정할 수 없는 시기였기에 해당 단서가 결정적인 증거가 된 것.

형사들은 해당 증거를 통해 범인의 신상을 파악했는데, 범인은 40대 남성 표 씨로 다른 지역에서 동종 범죄로 6건의 지명수배가 떨어진 상태였다. 이에 전국의 형사들이 그를 잡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지만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천 형사들은 포기하지 않고 5년 동안 계속해 표 씨를 주시했다.

2010년 표 씨의 지인으로부터 첩보를 받은 이천 형사들은 임무를 수행하고, 표 씨를 검거했지만 충격적인 얼굴을 마주했다. 그들이 알고 있는 얼굴과는 달랐던 것. 남자의 정체와, '이천 페이스오프 강간 사건'의 수사기는 '용감한 형사들2' 본방송에서 공개된다.

‘용감한 형사들2’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되며, 넷플릭스, 티빙, 웨이브 등 주요 OTT에서도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사진] E채널

관련시키다